본문으로 바로가기
62821961 0902020091662821961 02 0201001 6.1.17-RELEASE 90 아주경제 62601437 false true false false 1600233672000 1600233681000

​추미애 아들 카투사 동료 "언론 마녀사냥 심해"

글자크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해 "언론 마녀사냥이 심하다"라는 주장이 나왔다.

16일 오전 서씨와 같은 시기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에 복무했다는 카투사 출신 A씨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익명으로 출연해 서씨에 대한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A씨는 서씨에 대해 "굉장히 성실하게 복무를 한 카투사"라며 "어느새 황제 복무를 한 카투사로 둔갑이 된 게 많이 안타깝다고 생각을 해서 (방송에) 나오게 됐다"라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방송에서 A씨는 "그는 언론의 마녀사냥이 심하다"며 서씨와 관련된 의혹 대부분을 부정했다.

그는 앞서 당직사병 현모씨가 주장한 "2017년 6월 25일에서야 서씨의 2차 병가 만료를 확인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부정하며, "사고가 났다면 23일 저녁에 이미 발생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카투사는 주말 점호가 없기 때문에 일요일인 25일에 인지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저희가 점호를 안 한다는 것뿐이지 인원 체크는 확실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말이 안 되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당시 그 일 때문에) 난리가 난 적 없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A씨는 의혹 제기자인 현씨와 서씨가 편제가 달라서 서로 잘 알지 못하는 사이였다고 증언했다. 평창올림픽 통역병 청탁 의혹에 대해서도 "제비뽑기를 한 것으로 청탁이 불가능하다"는 취지로 부인했다.

아울러 A씨는 서씨를 옹호하는 전직 카투사 주장은 언론에 나가지 않는 것에 대해 지적했다. 그는 "저 말고도 두 명의 카투사가 인터뷰를 했다"며 "저희는 서씨와 같이 근무했던 사람들인데 저희의 이야기가 기사화되지 않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씨는 추 장관 아들에 대해 "이것 때문에 나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서씨는 단 한 번도 군 생활을 하면서 어머니 이름을 내세우거나 특혜를 바라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아주경제


신동근 기자 sdk6425@ajunews.com

신동근 sdk6425@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