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4435 1112020091862884435 01 0102001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8811000 1600419675000

불교계 "적폐청산 부담 여론 있어"...文대통령 "협치로 나아가려 한다"

글자크기

[청와대 초청 간담회]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불교계 지도자와의 간담회에서 ‘적폐청산을 부담스럽게 생각하는 여론도 있다’는 고언을 듣고 “협치, 통합된 정치를 위해 나아가려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대한 협조를 구하기 위해 불교계 지도자를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그(적폐청산) 때문에 야기된 갈등·분열, 이런 게 염려돼 통합 조치가 이뤄지기를 바라는 말씀 아니신가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비공개 간담회에서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 스님은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기조에 대해 “좋게 생각하는 국민도 많다”면서도 부정적 여론이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불교계의 ‘파사현정(사악하고 그릇된 것을 깨고 바른 것을 드러낸다)’ 정신이 있는 만큼 적폐청산 자체를 불교계도 반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적폐청산의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협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협치나 통합은 정치가 해내야 할 몫인데 잘 못하고 있다”며 “정치에서 갈등이 증폭되다 보니 심지어 방역조차 정치화 됐다”고 토로했다. 이어 “방역에는 그야말로 온 국민이 혼연일체가 돼야 하는데 일각에서는 방역 협조를 거부한다든지, 왜곡하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며 “통합은 절실한 과제고 불교계도 통합을 위해 역할을 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9·19 평양 공동선언 2주년을 하루 앞둔 이날 문 대통령은 “호국과 독립, 민주와 평화의 길을 가는 국민들 곁에 언제나 불교가 있었다”며 “남북 교류의 길을 열고, 한반도 평화의 길을 앞당기는 데 불교계가 항상 함께 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만남과 대화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반드시 평화와 통일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