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4680 0512020091862884680 01 0102001 6.1.2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9457000 1600419461000

문대통령, 군복 논란 서욱 국방장관에 "양복도 멋져, 듬직"

글자크기

임명장 수여…"국방개혁·방위력강화·한미동맹 기반한 전작권 전환, 국방 주요과제"

김대지 국세청장에게도 임명장…"조세정의·공정과세·취약계층에 따뜻한 세정지원" 당부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왼쪽), 김대지 신임 국세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환담을 위해 함께 이동하고 있다. 2020.9.18/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서욱 신임 국방부장관과 김대지 신임 국세청장에게 각각 임명장을 수여했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서 장관과 김 청장 부부가 참석한 가운데 임명장을 친수했다.

문 대통령은 서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서 장관 배우자에게 헌신을 뜻하는 '헬리오트로프'와 신뢰를 의미하는 '아스타', 축하의 뜻이 담긴 '덴파레' 등의 꽃들로 구성된 꽃다발을 전달했다.

국가와 국민에 대한 헌신을 통해 국민에게 믿음을 주는 강한 국방을 당부하는 의미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김 청장에게도 임명장을 수여했다. 김 청장 배우자에게는 아스타(신뢰), 해바라기(활력), 덴파레(축하) 등 '국세행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제고하고,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달라'는 기대를 담은 꽃들로 구성된 꽃다발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환담 자리에서 서 장관에게 "인사청문회를 보며 참 듬직했다. 60만 장병들도 든든하게 느꼈을 것"이라며 "군복도 아주 잘 어울렸었는데 양복 입은 모습도 멋지다"고 축하했다.

앞서 지난 16일 열린 서 장관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선 서 장관이 군복을 착용하고 참석한 데 대해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이 "국방부 장관 후보자라는 신분을 먼저 생각한다면 군복보다 민간인 복장을 입는 게 맞지 않느냐"라고 지적하면서 한때 여야간 공방이 이뤄졌다.

당시 여당 간사인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서 후보자는 청문회 도중 돌발상황이 발생하면 육군 전체를 지휘하는 자리에 있다"면서 "오히려 사복을 입었다면 '벌써 장관된 줄 아느냐'는 비판에 시달렸을 것"이라고 반박했고, 여야 공방 끝에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민주당 의원은 "과거 군복을 입고 청문회에 참석한 관례가 있기 때문에 그대로 진행하겠다"고 하면서 상황이 마무리됐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방 개혁, 방위력 강화, 한미동맹에 기반한 전시작전권 전환이 국방 주요 과제"라며 "군 장병들이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더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서 장관은 통수지침을 받아 국민을 위한 평화를 위해 군에서 잘 뒷받침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김 청장에게는 지금처럼 경제적 위기 국면에서 격차가 더 벌어지고 양극화가 심해지니, 국세청이 조세정의와 공정한 과세와 더불어 취약계층에게는 따뜻한 세정 지원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gayunlov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