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5711 0092020091862885711 01 0103001 6.1.19-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24155000 1600424189000

與, '부동산 의혹' 김홍걸 전격 제명…무소속으로 의원직 유지(종합)

글자크기

"당 감찰 업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아"

오후 5시 긴급 최고위 소집…이견 없이 '신속 의결'

"부동산 다보유로 당의 품위 훼손"…무소속으로 활동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김홍걸 의원. 2020.09.16.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훈 윤해리 김남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8일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김홍걸 의원을 전격 제명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의결했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윤리감찰단장인 최기상 의원이 김 의원에 대한 비상 징계 절차 및 제명을 대표에게 요청했다"며 "윤리감찰단이 김홍걸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조사를 개시한 바 감찰 업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아니했다"고 제명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당은 부동산 정책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부동산 다보유로 당의 품위를 훼손하였다고 판단, 이에 이낙연 대표는 10차 최고위원회의를 긴급히 소집해 의견을 거쳐 김 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4·15 총선 비례대표 후보 등록 당시 10억원대 분양권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재산 신고 누락에 이어, 2016년 연달아 주택 3채를 구입했다는 의혹이 더해지며 투기 논란이 제기돼 윤리감찰단에 회부된 바 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5시 긴급 최고위를 열어 김 의원에 대한 비상 징계 및 제명 절차에 대해 논의했고, 내부 이견 없이 제명 조치가 신속히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비례대표로 당에서 제명되도 무소속으로 활동하며 의원직은 유지한다. 김 의원 본인은 탈당 의사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윤리감찰단이 조사하면서 소명이나 본인의 주관도 들어보려했으나, 성실히 응할 의사가 없다는 것을 확인해 최기상 단장이 당 대표에게 제명을 요청한 것"이라며 "본인이 탈당 의사는 없었던 걸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탈당에 대한 언급은 있었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부동산 과다 보유에 비례대표 후보 등록 당시 재산 허위 신고가 사실로 확인됐다고 보냐'는 질문에 대해선 "그와 관련된 부분들을 감안해 제명 요청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의 비례대표 의원 제명 조치는 지난 4월 부동산 차명 거래 및 투기 의혹이 제기된 양정숙 의원에 이어 두 번째다.

최 수석대변인은 연이은 비례 후보 자질 검증 실패에 대한 당 차원의 유감 표명에 대해선 "당의 제명 처분이 거기에 다 포함돼 있다"고 말을 아꼈다.

윤리감찰단에 회부된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에 대해선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결과는 나오는 대로 보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규 제7조 5호 윤리심판원 규정에 따르면 당 대표는 중대하고 현저한 징계 사유가 있거나 그 처리를 긴급히 하지 않을 경우 당의 중대한 문제가 발생한다고 인정하면 징계 결정 및 절차, 소명에도 불구하고 최고위 의결로 징계 처분을 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bright@newsis.com, n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