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9776 0242020092162909776 08 0801001 6.1.19-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43489000 1600644587000

"'추미애' 검색하니 귀신이 곡할 노릇"...네이버 "오류 있었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검색 결과 관련 정치권의 의혹 제기에 대해 해명했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지난 20일 “어제 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만 검색 카테고리 순서가 이상하다고 한 것이 언론에 기사화되니까 오늘 바로 정상이 됐다”며 “귀신이 곡할 노릇”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이제 추미애 네이버 검색 카테고리가 정상으로 돌아왔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 교수는 19일 “이상한 걸 발견했다. 네이버 검색에 추미애 장관이 이상하다”며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말고 추 장관이 네이버 편집 관계자를 불러들인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핸드폰으로 네이버에서 추미애 검색하면 첫 화면 상단에 뜨는 검색 카테고리가 이상하다”며 “보통의 정치인은 뉴스, 이미지, 실시간검색 순서인데 추 장관만 한참 뒤 쪽 쇼핑 다음에 뉴스 실시간검색이 드러난다”고 주장했다.

이어 “폰 검색 말고 컴퓨터로 네이버를 치면 뉴스 이미지는 제대로인데 실시간검색은 카테고리에 보이지도 않는다”며 “자판에 실수로 영어키로 김근식(rlarmstlr)이나 문재인(answodls)을 쳐도 바로 전환되어 검색화면 뜨는데, 추미애(cnaldo)만 자동전환이 안 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들은 시스템상으로는 도저히 있을 수 없다고 한다. 설마 네이버 검색 카테고리까지 건드린 걸까. 권력의 포털 통제가 사실일까”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올린 이미지 (사진=김근식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네이버에서 검색 개발을 담당하는 원성재 책임리더는 지난 20일 밤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이용자의 클릭 데이터를 집계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다”며 “추 장관 이름을 포함해 다른 일부 검색어에서도 같은 오류가 발견돼 긴급히 바로잡는 작업에 착수했고 20일 오전 0시 50분쯤 완료했다”고 밝혔다.

특정 검색어를 복사해 붙이는 과정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공백이 포함됐다는 게 네이버 측의 설명이다.

예를 들어 ‘추미애’를 검색하면 ‘추미애’, ‘(공백 또는 특수문자) 추미애’, ‘추미애 (공백 또는 특수문자)’ 등 검색어에 대한 클릭 데이터를 모두 합산해야 하는데, ‘(공백) 추미애’의 클릭 데이터만 집계하는 오류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원성재 책임리더는 영어 자동변환 결과가 보이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추미애’를 영어 자판으로 치면 ‘cnaldo’인데, 이는 포르투갈 유명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의미로 사용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