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5332 0682020092162935332 04 0401001 6.1.19-RELEASE 68 동아일보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0690020000 1600690214000

바이든 또 말실수…‘코로나19’ 사망자가 2억 명?

글자크기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야당 민주당의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78)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를 실제보다 1000배 많게 언급해 구설에 올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74) 측은 29일부터 시작될 세 차례 TV토론을 앞두고 바이든의 말실수를 집중 공격할 계획이어서 바이든 캠프의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바이든 후보는 20일 펜실베이니아주 유세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방역 대책을 비판하며 “내가 이 연설을 마칠 무렵 2억 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기준 미국인 사망자는 20만여 명이다. 앞서 바이든 후보는 미국인 사망자가 약 12만 명이던 6월에도 “1억2000만 명이 숨졌다”며 수치를 혼동했다.

공화당 측은 유튜브에 즉각 이날 실언을 담은 영상을 올려 공격했다. 친트럼프 성향의 폭스뉴스 역시 “많은 사람이 바이든의 기억력에 의문을 표한다. 11월 대선에서 이기더라도 대통령으로 복무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을 남겼다”고 비판했다.

숫자 이외의 말실수도 잦다. 바이든 후보는 3일 인종차별 시위가 거센 위스콘신주 커노샤를 찾아 트럼프 행정부를 비판하던 중 “잘못하면 총에 맞을 수 있다”는 농담을 했다. 지난달 23일 커노샤의 비무장 흑인이 백인 경관의 총격으로 하반신 마비가 됐다는 점을 감안할 때 부적절한 언급이란 비판이 거셌다.

5월에는 “나와 트럼프 중 누구를 지지할지 판단하기 어려우면 흑인이 아니다”라고 해 논란을 빚었다. 지난달에는 “라틴계 미국인 지역사회는 흑인 사회와 달리 여러 사안에 다양한 태도를 보인다”고 했다. ‘흑인 사회는 다양성이 없으며 흑인은 무조건 바이든을 지지해야 한다’는 뜻으로 읽힐 여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설 기자 snow@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