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9498 1192020092463029498 04 0401001 6.1.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0954496000 1600954519000

日언론 "한국에 공 넘겨"…"기존 입장 고수에 변화 어려워"

글자크기
日언론 "한국에 공 넘겨"…"기존 입장 고수에 변화 어려워"

[앵커]

한일 양국 정상의 전화회담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현안 문제에선 기존 입장을 고수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현지 언론은 스가 총리가 한국 측에 한일 관계 개선의 공을 떠넘겼다고 지적했는데요.

전문가들은 당장 양국 관계의 개선이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박혜준 PD입니다.

[리포터]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전화회담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한일 양국 간 현안에 일관된 입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한일 정상 간 전화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역안정을 위해 한일, 나아가 한미일 협력이 불가결하다는 것에 대한 인식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강제징용과 같은 개별적 문제에선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국을 중요한 이웃 나라라고 인정하면서도 일제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을 고수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일본 주요 언론들도 한일 정상 간 전화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일제 강제징용 문제에 주목했습니다.

산케이신문은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동원 배상 판결에 대해 스가 총리가 피고 기업인 일본제철의 한국 내 자산 매각을 저지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스가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얼어붙은 한일 관계를 건전한 상태로 되돌려놓으라고 요구했다고 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스가 총리의 이 같은 요구는 한일 양국 관계가 한국 측의 대응에 달려 있다는 자세를 드러낸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아베 노선 계승을 표방한 스가 총리가 설령 역사 인식 문제에 대해 다소 다른 시각을 갖고 있더라도 이를 당장 드러내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다음 총선 전까지는 한일 관계에서 큰 변화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