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0279 0432020092563030279 01 0101001 6.1.2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0963898000 1600963931000

실종된 지 약 28시간 만에 북에서 발견…6시간 뒤 사살

글자크기
<앵커>

이 씨는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에서 실종된 지 적어도 28시간 이상 바다에 떠 있다가 북한 선박에 발견됐습니다. 해상에서 북측 조사를 받은 걸로 보이는데, 북한군은 불과 6시간 만에 총격을 가한 걸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사건 경위는 김수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어업지도선 공무원 이 모 씨는 연평도 근처 해상에서 꽃게잡이 불법조업을 단속하는 지도선의 1등 항해사였습니다.

자정부터 새벽까지 야간 당직 업무를 한 뒤, 오전에 쉬고 월요일인 지난 21일 정오부터 다시 업무를 하기로 돼 있었습니다.

그런데 점심 먹는 자리에 이 씨가 나타나지 않아 동료들이 찾아 나섰고, 확인해 보니 배 뒤쪽에서 이 씨의 신발만 발견됐습니다.

[문성혁/해양수산부 장관 : (이 씨의) 신발이 발견된 장소가 우현 선미 쪽이랍니다. 그 지역이 CCTV 사각지대라.]

이 씨는 구명조끼를 입은 상태에서 부유물을 붙잡고 표류했던 걸로 조사됐습니다.

[서 욱/국방부 장관 : (부유물이) 사람 1명이 올라갈 수 있는 정도이고 그 대신 길이는 사람 키만큼은 안돼서 무릎 아래보다는 작은, 무릎 아래까지는 보호가 안 되는.]

이 씨가 군 감시망에 포착된 건 다음 날인 22일 화요일 낮 3시 반쯤, 북한 수산사업소 선박에 발견됐는데, 북방한계선 NLL 위쪽으로 실종된 곳에서 38km나 떨어진 곳이었습니다.

실종이 확인된 지 약 28시간 만이었습니다.

방독면과 방호복을 착용한 북측 선원이 일정 거리를 유지한 상태에서 이 씨의 진술을 들은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북한 선박에 발견되고 6시간 뒤인 밤 9시 40분쯤, 단속정에 탄 북한군이 나타나 이 씨에게 총격을 가했다는 게 군 당국의 발표입니다.

군은 북한군이 이 씨를 사살한 뒤 시신을 태웠다고 했는데, 밤 10시 11분부터 40분 정도 이 상황으로 추정되는 불꽃이 군 관측 장비를 통해 확인되기도 했습니다.
김수영 기자(swim@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