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0536 0682020092563030536 03 0301001 6.1.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70400000 1600970511000

코스피 한달만에 2300선 무너져

글자크기

글로벌 코로나 재확산 악재… 원-달러 환율 급등도 영향

코스닥도 4.33% 내려 806 마감… “대세 하락으로 보긴 어려워”

동아일보

추석 전 찬바람 불어온 증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24일 코스피가 60.54포인트(2.59%) 급락한 2,272.70으로 마감하며 한 달여 만에 2,300 선을 내줬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종가가 적힌 전광판 앞에 앉아 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 코스피가 2%대 급락해 한 달여 만에 2,300 선을 내줬다. 코스닥지수도 4% 넘게 떨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글로벌 증시가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데 따른 것으로 당분간 조정 장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60.54포인트(2.59%) 내린 2,272.70에 마감했다. 2,300 선이 무너진 건 지난달 20일 이후 36일 만이다. 코스닥지수는 36.50포인트(4.33%) 내린 806.95로 다시 800 선이 위태로워졌다.

기관과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각각 1538억 원, 1950억 원어치를 순매도하며 하락세를 이끌었다. 개인은 3534억 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을 비롯해 최근 가파른 상승 흐름을 보이던 BBIG(바이오 배터리 인터넷 게임) 종목도 대부분 하락했다. 대장주 삼성전자의 주가가 1.37% 떨어졌고, 삼성바이오로직스(―4.54%), 카카오(―3.69%)도 많이 내렸다.

이날 증시 급락은 유럽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재확산세의 영향이 컸다. 전날 미국 증시에서 테슬라, 애플 등 기술주들을 중심으로 3대 지수가 모두 하락하면서 신중론이 글로벌 증시 전반으로 확산했다. 이 때문에 24일 중국 일본 홍콩 등 아시아 증시도 일제히 ―1%대의 하락 흐름을 보였다.

한국 증시가 다른 아시아 증시보다 낙폭이 컸던 건 이달 1150원대까지 떨어졌던 원-달러 환율이 급등(원화가치 하락)하면서 외국인 투자금이 빠져나간 때문이기도 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8.3원 오른 1172.7원에 마감했다.

증권가에서는 당분간 조정 흐름이 이어질 수 있지만 대세 하락으로 보긴 어렵다는 분석이 많았다. 코로나19 재확산 여파가 올해 3월처럼 커질 가능성이 높지 않고, 하반기(7∼12월) 대부분 기업의 실적이 개선될 여지가 크다는 것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전날 미국 증시 하락과 강달러 흐름 속에 증시 변동성이 커졌지만, 대세적 흐름은 아닐 것”이라며 “환율 변동성과 하반기 기업실적 등에 따라 증시 방향이 정해질 것”이라고 했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