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49102 0042020092563049102 02 0201001 6.1.2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1017288000 1601017960000

해경, '피격 사망' 공무원 해상 조사..."시신 수색 병행"

글자크기
[앵커]
해양경찰이 북한군 총격에 숨진 공무원이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에 대한 2차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공무원 A 씨가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장소 인근에는 함정 4척을 투입해 수색 작업도 같이 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우준 기자!

앞서 숨진 공무원 사건 경위를 담은 북한 통지문이 발표됐는데,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해경 측 어떤 반응인가요?

[기자]
해경 측도 앞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발표한 북측통지문과 관련해 촉각을 곤두세웠습니다.

공무원 A 씨가 숨진 당시 사건 경위가 담겨 있는 만큼, 예의주시할 수밖에 없었는데요.

해경은 현재 실종 사건을 전담해 수사하고 있는 만큼 북측 통지문을 참고해 조사를 이어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해경은 숨진 공무원이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 조사와 함께 수색작업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앵커]
해경이 진행하고 있는 선내 조사 오늘도 계속 이어가고 있는데, 추가로 나온 소식이 있나요?

[기자]
해양경찰은 앞서 말씀드린 대로 북한군에 피살됐다는 국방부 발표 이후 어제부터 숨진 공무원이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를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해 두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6시쯤까지 1차 조사를 마친 뒤 오늘 2차 조사를 시작했는데요.

인천해양경찰서 소속 수사관 7명이 현재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 있는 무궁화 10호에서 선내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숨진 공무원 A 씨의 실종 당시 행적 등이 주요 조사 내용입니다.

하지만 선내 수색 결과 CCTV 2대가 모두 고장 난 상태여서 실종 당시 행적 조사에는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경은 배에서 A 씨의 휴대전화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해경은 A 씨의 휴대전화 통화 목록과 계좌 기록 등을 조사 중인데요.

또 평소 채무 관계로 A 씨가 힘들어했다는 증언과 관련해 주변인을 상대로도 조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해경은 A 씨가 구명조끼를 입었고 주변 해류를 잘 알았던 점, 금전 채무가 있었던 점, 그리고 국방부 첩보 등을 종합해 볼 때 '월북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는데요.

이에 대해 유족 측은 A 씨가 월북에 유리한 증거인 공무원증을 두고 간 점과 채무가 소액인 점 등을 들며 월북이 아니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앵커]
해상 조사와 함께, 숨진 공무원의 시신 수색도 계속 진행하고 있는거죠?

[기자]
해경은 숨진 공무원의 시신이 해상에 표류하고 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색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어젯밤에 잠시 중단됐던 수색 작업은 오늘날이 밝으면서 다시 시작됐는데요.

500톤급 경비함정 3척과 300톤급 1척 등 4척이 투입됐습니다.

해경은 A 씨가 숨진 곳으로 추정되는 등산곶 남쪽해역 인근을 집중 수색하고 있는데요.

해역을 가로 18km, 세로 5km로 3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해경은 국방부의 A 씨 사망 관련 발표 이후인 어제 오전 11시 25분쯤부터 수색을 중단했지만, 사망 전에 가지고 있을 수도 있을 유류품이나 증거자료 등을 확보하기 위해 어제 오후 5시 넘어서 수색을 재개했습니다.

해경은 어선이나 기타 선박에도 시신이나 유류품 발견 시 즉시 신고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입니다.

지금까지 해양경찰청 앞에서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