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138 0022020092563055138 01 0101001 6.1.2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8818000 1601079897000

진중권 "文 '세월호 방명록' 정서와 한 치도 달라진 게 없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5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 후 여권 인사들이 잇따라 긍정적 평가를 내놓은 데 대해 “이런 게 저를 불편하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그들은 김정은의 사과가 나오자 입을 모아 ‘전화위복’이 됐다고 외친다. 우리 국민의 한 사람이 북한의 비인도적인 조치로 실행 당한 불행한 ‘화’가 김정은의 사과로 졸지에 ‘복’이 되어버린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들의 머릿속의 가치체계에는 국민의 생명보다 남북관계가 더 상위에 있다는 얘기”라며 “대체 왜들 저러는지, 과연 지금이 태연히 그런 얘기를 늘어놓을 때인지, 세월호 때 박근혜 정권 사람들과 뭐가 다른지”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 다른 글에선 문 대통령의 ‘세월호 방명록’을 언급했다. “한 사람의 죽음 덕에 외려 남북관계가 개선 됐으니 ‘미안하다. 고맙다’ 대통령이 세월호 방명록에 이렇게 적어 넣을 당시의 그 정서, 거기서 한 치도 달라진 게 없다는 얘기”라면서다.

그는 “세월호 유가족의 입장에 공감하지 못한 것이 박근혜 정권의 문제였다면 그것을 비판했던 사람들이 정작 이번 사태에서는 사살된 분의 유가족 입장에 공감하지 못하는 게 문제”라고 꼬집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