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559 0532020092563055559 01 0101001 6.1.19-RELEASE 53 노컷뉴스 56652691 false false false false 1601043376000 1601043517000

김정은 위원장 사과 담긴 北통지문, 박지원 국정원장이 靑 전달

글자크기

문 대통령 국군의날 기념식 참석 전에 보고

김 위원장 사과 내용 보고받고 기념식에서 별다른 언급 안한 듯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북측의 통지문이 25일 남측에 전달된 가운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해당 통지문을 직접 청와대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통지문 전달 과정에서 한국의 국가정보원과 북한 조선노동당 산하 정보기관인 통일전선부의 '핫라인'이 가동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에 경기도 이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국군의날 기념식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기념식 참석 전에 통지문을 보고받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박 원장은 이날 오전 일찍 청와대에 들어가 문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도 김 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통지문을 미리 보고받고 국군의날 기념식장에서 해수부 공무원 피살 관련 언급을 자제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박 원장은 이날 저녁 다시 청와대에 들어가 서욱 국방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등과 함께 관계장관 회의에 참석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