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9007 0232020092663059007 01 0104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601086734000 1601086767000

국민의힘 “靑·與, 살인자 사과에 감사 역겨워”…北 사살·화형 만행 TF ‘첫발’

글자크기

김종인 “北, 사과한다면 직접 해야지…왜 文대통령 시키나”

한기호 “전통문 신줏단지 모시듯…어느 나라 안보실장인가”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민의힘은 26일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열고 정부·여당을 정조준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TF 제1차 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사과한 것에 대해 “북한이 사과한다면 직접 해야지, 왜 문재인 대통령을 시켜 대독 사과를 하나. 진정성이 있나”라며 “우리 정부는 북의 하명사항 처리대행소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과의 통신 채널이 모두 끊겼다고 하더니 친서는 어떻게 주고받았는지 의문”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느닷없이 북한의 전통문과 진정성 없는 면피 사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 한다면 정권의 무덤을 스스로 파는 자해행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만행 사건은 북한군이 비무장 상태의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을 끔찍하게 화형 시킨 패륜적 무력 도발”이라며 “정부는 아직도 사태의 심각성을 외면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적반하장식 책임회피만 가득한 통지문을 보고도 청와대와 여권은 김 위원장 칭찬과 변호에 여념 없는 모습”이라며 “이번 사태는 문 대통령의 47시간 진실이 밝혀져야 군통수권 자격 논란이 정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당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이 무거운 책임을 지게 할 것”이라며 “국제형사재판소를 통해 진상을 밝히고 국제법상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F 팀장을 맡은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북한이) 청와대 앞으로 보낸 전통문은 실제 국방부 파악하고 있는 실상과는 전혀 다른 변명과 허구의 상황을 늘어놓았다”며 “이와 같은 전통문을 마치 신줏단지 모시듯 읽는 청와대 안보실장은 도대체 어느 나라 안보실장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한 의원은 “북한에서 보낸 두 쪽짜리 전통문에 정신이 혼미한 문 대통령과 여권의 정치인들에게 정신 차리라고 경고한다”며 “내 혈육을 죽인 살인자에게 사과했다고 감사해하는 모습은 역겹기만 하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비무장 표류하는 대한민국 국민에 사격해 살해한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음은 물론이고 살인자로서 규탄 받아야 마땅하다”며 “지금이라도 사실 규명을 위해 남북 공동으로 진상 조사를 해야 하며, 시신을 찾아 유가족에게 돌려줘야 하고, 살인 책임자에 응당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