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6426 0362020092763076426 04 0401001 6.1.19-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11180000 1601211243000

트럼프 또 '불복 시나리오' 언급... "의회가 당선자 결정시 내가 유리"

글자크기
NYT "분쟁에 따른 '비상 선거 상황' 염두한 듯"
한국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해리스버그 공항 유세장에 입장하며 밝은 얼굴로 지지자들의 환호에 호응하고 있다. 미들타운=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편투표를 부정선거와 동일시하며 대선 결과 불복 가능성을 시사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에는 연방의회에 의한 당선자 결정 시나리오를 언급했다. 선거 결과를 둘러싼 분쟁이 벌어져 의회가 당선자를 결정하게 되면 자신이 유리하다는 것이다.

26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대표적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주(州)의 해리스버그 공항 유세에서 “11월 대선은 재앙이 될지도 모른다”며 “만약 대선 결과 결정이 의회에서 이뤄진다면 공화당에 유리하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 결과 결정이 대법원이나 의회로 가지 않았으면 한다”면서도 “만약 의회로 간다면 우리에게 이점이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결과와 관련해 분쟁이 빚어져 선거인단 투표에서 어느 후보도 유효 득표수를 얻지 못할 경우 하원이 당선자를 결정하는 ‘비상 선거 상황’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각 주를 대표하는 50명의 하원 대표들이 한 표 씩 행사해 과반을 확보하는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대략 하원 분포가 26대 22쯤 된다. 무슨 말인지 알겠느냐”며 “한 주 당 한 표씩 행사할 수 있기 때문에 유리하다”고 덧붙였다.

현재 미국 하원 구성은 전체로 보면 민주당이 다수당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대로 공화당은 26개 주에서, 민주당은 22개 주에서 다수당이며 나머지 2개 주에서는 동률인 상황이다. 그러나 11월 3일 대선과 연방 하원의원 선거가 함께 치러지는 만큼, 현재의 하원 지형은 얼마든 바뀔 수 있다고 NYT는 지적했다. 그간 사기 또는 조작 가능성을 주장하며 우편투표를 공격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펜실베이니아에서 민주당이 이길 방법은 우편투표로 사기를 치는 것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신임 대법관 후보로 보수 성향의 코니 배럿 판사를 지명함으로써 대법원이 차기 대통령을 결정하는 상황에도 대비하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1월 대선 전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에서 대법관 인준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속도전을 벌이고 있다. 이날 유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상원 의원들이 배럿 지명자에 대해 신속한 인준을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히자 지지자들은 “USA”를 연호하며 화답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