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207 0032020092863078207 02 0205005 6.1.2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1241001000 1601251174000

'제자 성추행 의혹' 서울대 음대교수…인건비 유용 의혹도

글자크기

일부 연구실 공금으로 빼돌린 혐의…경찰, 고발장 접수·수사

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대학원생 제자에게 성희롱·성추행을 해온 혐의를 받는 일명 '서울대 음대 B교수'가 제자의 연구 인건비를 유용한 혐의로도 고발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 7월 B교수의 사기와 허위공문서 작성 혐의에 관한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 중이다.

B교수는 2018년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제자 명의로 학과 공용통장을 만들도록 지시한 뒤 산학협력단이 매달 제자에게 지급한 연구 참여 인건비 중 일부를 연구실 공금 명목으로 돌려 쓴 혐의를 받는다.

월 70만원이 제자의 인건비로 입금되면 이 가운데 50만원만 제자의 개인계좌로 이체하도록 하고 나머지 20만원을 공금으로 쓰는 방식이었다.

B교수는 제자에게 '학교에 연구실 공금의 세부항목에 대한 지급 신청을 하면 돈을 쓸 때마다 일일이 영수증을 첨부해야 하고 거절당할 수도 있다'는 이유 등을 내세워 공용계좌로 인건비를 입금받아 일부를 공금으로 사용하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금계좌에 있는 돈은 연구실 회의비와 회식비 등의 용도로 쓰였고, 교수 측근의 항공권 구매명목 등으로 몇 차례 현금이 인출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B교수는 서울대 산학협력단에 제자들이 인건비를 모두 지급받는 것처럼 신청서를 허위로 작성해 제출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수사와 함께 서울대 산학협력단도 감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산학협력단 감사 결과 등을 반영해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B교수는 제자에게 원치 않는 신체접촉을 강요하고 제자가 투숙한 호텔 객실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간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주거침입·협박 등)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은 뒤 지난달 검찰에 넘겨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viva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