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4040 0242020092863084040 01 0101001 6.1.19-RELEASE 24 이데일리 42284279 false true false false 1601255516000 1601255537000

文 UN 연설 논란일자… 김태년 “이명박·박근혜 때 어땠나”

글자크기

28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

“국민의힘 딴지, 여당일 때와 야당일 때 너무 다르다”

“北, 남북공동조사 수용하고 대화 조속 재개해야”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서해에서 우리 공무원이 북측에 피살된 사건과 관련해 야당이 공세를 펼치자 우려를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UN 연설이 내용 변경 없이 강행된 것과 관련해서도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때를 예시로 들며 반박했다.

이데일리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김태년 원내대표가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은 침착하고 냉정한 대응으로 상황 악화를 방지해야 하며 살얼음을 걷는 듯한 (남북)관계가 악화돼 안보문제로 비화해선 안된다”며 야당을 비판했다.

이어 “야당의 무차별적인 정쟁이 사건을 더 악화할 수 있다”며 “야당은 이번 사건을 빌미삼아 장외투쟁하며 국정을 마비시키려 하는 데 근거도 일관성도 상실한 국정 흔들기는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야당이 문재인 대통령이 피살 관련 보고를 받은 후에도 UN 총회 연설을 강행한 것을 비판하자 불쾌감을 보였다. 그러면서 야당에 역지사지(易地思之 다른 사람의 처지에서 생각하라는 뜻)하라며 이 전 대통령의 사례를 들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은 2008년 국회 개원연설을 준비할 당시 금강산 피격사건으로 연설을 수정할까 고민하다 대북기조는 일관성을 유지해야 한다며 북한에 전면적 대화를 제안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때인 2015년에는 목함 지뢰 사건에도 북한에 남북화합의 길에 동참해주길 촉구한 바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여당 때와 야당 때가 너무 다르다”며 “이번 사안은 정략적으로 접근할 때가 아니며 야당은 소모적인 정쟁을 중단하고 진상규명과 남북관계 개선에 초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을 향해 “우리가 요구한 남북공동조사를 수용해 신속한 진상조사에 협력해 달라”며 “진상규명을 위하 통신선 복구 등 여러 조치가 선행돼야 하며 남북대화의 조속히 재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