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4406 0912020092863104406 01 0102001 6.1.19-RELEASE 91 더팩트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1289983000 1601289995000

文대통령 초청받은 푸틴 "러시아산 백신 맞고 가겠다"

글자크기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한반도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사진은 양 정상이 지난해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정상회담을 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 정상 35분간 전화 통화…한반도 정세 등 의견 교환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에서 "직접 러시아산 백신을 맞고 가겠다"며 한국 방문 의사를 밝혔다.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푸틴 대통령의 방한이 성사되어 양국 관계 발전에 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수 있기를 고대한다"는 문 대통령의 말에 화답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 30분부터 35분 동안 푸틴 대통령과 이같은 대화를 나눴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번 정상 간 통화는 한·러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이뤄졌다.

양 정상은 수교 30주년 축하 및 양국 관계 평가, 실질 협력 증진 방안 및 한반도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극복을 위한 연대와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에 필요한 치료제와 백신의 개발과 공평한 보급에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했다. 아울러, 서울에 본부를 둔 세계백신연구소(IVI)에 대한 러시아 측의 참여를 당부했다.

푸틴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 대응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한국의 방역 조치가 매우 높은 수준으로 인상 깊었다"라면서 최근 양국 간 정기 항공편 재개 합의에 의미를 부여하고, 코로나 대응에 있어 한국과 긴밀하게 협력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했다. 또한, IVI 참여 요청에 대해서는 보건 당국을 통해 검토토록 하겠다고 했다.

양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한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하고, 러시아의 건설적 역할과 지지를 당부했다.

푸틴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남북관계 정상화 노력을 평가하고 관련 당사국 간 대화 재개를 기대하면서,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한 노력에 지속 협력해 나갈 준비가 되어 있다고 했다.

양 정상은 1990년 수교 이래 지난 30년 동안 한-러 관계가 정치·경제·사회· 문화 등 다방면에서 크게 발전해 왔다는 데에 공감했다. 또 이러한 협력의 성과를 바탕으로 양국 우호 협력 관계를 더욱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아울러, 코로나 국면하에서 양국이 올해 수교 30주년 계기 '한-러 상호교류의 해'를 내년까지 연장하기로 한 것을 환영하고,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다양하고 풍성한 교류 행사들이 개최되어 양 국민 간 상호 이해와 우의가 더욱 돈독해질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무역기구(WTO) 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후보가 통상 분야 전문성과 리더십을 갖추고 있어 WTO 발전에 최적임자라고 소개하고, 유 후보에 대한 러시아 측의 지지를 당부했다.

푸틴 대통령은 유 본부장에 대한 높은 평가에 공감하면서, 현 보호무역주의 타개와 WTO 신뢰 회복을 위해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