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4782 1252020092863104782 02 0201001 6.1.21-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1292337000 1601292445000

음주운전 앞에선 전우애도 없다?…서로 "내가 안 했다"

글자크기
◀ 앵커 ▶

검은색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어오더니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이 사고로 벌초를 다녀오던 일가족이 크게 다쳤는데요.

가해 차량에는 대낮부터 만취한 군 장교와 부사관이 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군인들, 둘 다, 술은 마셨지만 운전은 내가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경찰도 운전자를 특정할 증거를 찾지 못하고 있는 이 난감한 사건을 이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지난 19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장호원의 한 도로입니다.

빠른 속도로 우회전을 하던 검은색 승용차가 갑자기 중앙선을 넘어옵니다.

이 차량은 반대편에서 달리던 차량을 들이받은 데 이어 뒤따라오던 승용차와 정면충돌했습니다.

두 번째 피해 차량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종잇장처럼 구겨졌습니다.

[사고 목격자]
"저기서부터 그냥 과속을 했던 모양이야. (첫 번째 피해 차량) 옆 문짝을 박고, 직진하는 차를 와가지고 앞을 박은 거지."

두 번째 피해 차량에는 벌초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가족이 타고 있었습니다.

5살 남자아이가 머리를 다치는 등 탑승자 4명이 모두 중상을 입어 병원에 실려갔습니다.

[사고 목격자]
"꼬맹이가 얼굴을, 피를 많이 흘리고 있었거든요."

가해 차량에 타고 있던 남성 2명은 육군 7군단 예하부대의 중위와 하사였습니다.

두 사람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모두 0.12%를 넘어선 면허취소 수준이었습니다.

[첫 번째 피해차량 운전자]
"(군인들이) 너무 무책임하고 사과 한마디도 못 듣고 <현장에서는 죄송하다고 하던가요?> 그런 거 하나도 없었고요, 술취해가지고…"

사고 차량은 하사의 승용차였습니다.

그런데 이 사고는 육군 초급간부들의 일탈을 넘어 1주일 넘게 운전자가 특정되지 않은 초유의 사건으로 번졌습니다.

사고 당시 이곳 현장에서 자신이 운전자라고 밝혔던 장교는 경찰 조사에서는 이를 부인했습니다. 부사관 역시 자신이 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진술했습니다.

토요일 낮에 부대 안 숙소에서 함께 술을 마셨다고 시인한 이들이 둘 다 운전대를 잡지 않았다며 맞서는 상황.

가해자가 특정되지 않아 피해자들은 현재 자신들의 보험으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두 번째 피해차량 운전자]
"(군인들이) 거짓말을 했어요. 경찰서에서는 '서로 운전 안 했다.' 발뺌했어요. '서로 운전 안 했다.' 운전대 잡으신 분이 확실히 둘 중에 누군지는 확실히 모르겠어요."

경찰은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한 음주운전 사고에다 혐의내용도 부인하고 있어 구속까지 가능한 사건이라면서 현역 군인 신분이라 수사권을 군에 넘겼습니다.

군사경찰은 에어백 등에 묻은 혈흔과 타액을 채취해 운전자를 가려내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이지수입니다.

(영상취재: 강재훈 / 영상편집: 김재환)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지수M 기자(first@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