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5952 0022020092863105952 01 0101001 6.1.21-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1302459000 1601329747000

文 'NSC 불참' 비판에…설훈 "새벽3시 대통령 깨울 일 아냐"

글자크기
중앙일보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북한군의 총격으로 공무원이 숨진 뒤 청와대에서 열린 안보회의에 문재인 대통령이 불참한 데 대해 “(보고를) 안 할 수 있는 사안”이라며 두둔했다.

설 의원은 이날 오후 KBS ‘사사건건’에 나와 “대통령이 참석하는 국가안보회의(NSC)가 있고 아닌 게 있다”며 “새벽 1시에서 3시 사이에 관계 장관들이 NSC 회의를 했는데 꼭 거기에 대통령이 참석해야 하나. 그건 아니다. 안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걸 새벽에 주무시는데 ‘이런 사안입니다’ 하고 보고할 내용인가”라며 “전투가 붙었나. 교전 상태도 아닌데 대통령을 새벽 3시에 깨워서 보고한단 말인가. 그런 보고가 세상에 어디 있나”라고 반문했다.

야당이 박근혜 정부 때 세월호 사건과 비교하며 문 대통령의 대응을 비판하는 데 대해서도 “이건 아니다”며 “북한으로 넘어간 상태에서 알았는데 무슨 재간이 있어서 그걸 구출하겠나. 구출할 수 있는 방법은 전투해서 데려오는 수밖에 없다. 구출 안 했다고 타박하면 그거야말로 억지”라고 반박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통지문 사과에 대해선 “지금까지 6·25 전쟁 이후로 북한의 최고 지도자가 남쪽에 대해서 사과한 사례가 없다”며 “전 세계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놀랐다고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 내용을 봐도 진실한 게 아니라고 얘기할 수가 없다. 두 번이나 걸쳐서 잘못된 것이다, 미안하다, 이렇게 돼 있다”며 “이렇게까지 얘기했는데 그걸 의미 없다고 한다면 그건 사실과 다른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의 사과가 정치적으로 모면하기 위한 것일 뿐 진정성이 없다는 야당의 지적을 이렇게 반박한 것이다.

김 위원장이 사살을 승인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야당 측 주장에 대해선 “이미 북쪽에서는 코로나 대응을 위해 사살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그런 개념으로 본다면 김 위원장의 지시 없이 진행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설 의원은 “북한에 대한 평가야 정확히 여야가 서로 다를 수 있겠지만 적어도 이 경우엔 냉정하고 정확하게 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을 두둔할 생각은 없지만 정확히 있는 사실들을 보고, 북한이 잘못한 부분은 잘못했다고 얘기하고 잘못하지 않은 부분은 그건 아니라고 얘기할 수 있어야 대한민국 위상이 살아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