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6109 0242020092963106109 03 0301001 6.1.2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05200000 1601305231000

가진 건 깔고 앉은 집뿐인 노인들…절반은 빈곤층

글자크기

2명 중 1명만 노후대비…여성 중 40%만 준비

상대적 빈곤율 44.0%…'2위' 미국 2배 수준

노인빈곤, 기초연금 확대로 16년 이후 감소세

학대경험 10만명당 68.2명…기대여명 20.8년

이데일리

지난 7월 광주 동구 산수동 문화마당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어르신이 운동기구를 사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이데일리 한광범 이명철 김소연 기자]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3명 중 1명은 여전히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후 준비를 한 노인은 2명 중 1명에 그쳤다. 노인 빈곤율은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가장 높았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 고령자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812만5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15.7%를 차지했다.

저출산·고령화로 노인 인구는 계속 증가해 2025년엔 20.3%에 달할 전망이다. 노인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23.1%), 가장 낮은 지역은 세종(9.3%)이었다.

지난해 65세 이상 노인 고용률은 32.9%로 전년 대비 1.6%포인트 상승했다. 2015년 30.4% 이후 지속적인 오름세다.

노후를 준비하는 노인 비율은 2007년(34.7%) 이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2명 중 1명 이하(48.6%)에 그쳤다. 남성(60.9%)이 여성(39.3%)보다 상대적으로 노후 준비를 더 많이 했다.

노후 준비 방법으로는 국민연금이 31.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예·적금·저축성보험(27.9%), 부동산 운용(14.6%), 기타 공적연금(13.0%) 등의 순이었다. 아울러 노인 2명 중 1명(50.9%)은 공적연금(국민연금·공무원연금·군인연금·사립학교교직원연금)을 받고 있었다. 남성 수급률(71.0%)이 여성(35.9%)의 2배 가까이 높았다.

자가 거주 10명 중 8명 꼴… 노인 빈곤율 OECD 1위

노인들의 주거 상황은 다른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양호했다. 노인 가구의 자가 거주 비율은 76.9%로 전체 평균(58.0%)에 비해 높았다. 비수도권 노인 자가 비율은 82.6%인 것에 반해 수도권 노인은 68.7%였다.

최저주거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가구 비중은 3.9%로 전년 대비 0.2%포인트 감소했다. 전체 일반가구 내 비중(5.3%)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았다.

하지만 노인의 소득 빈곤은 심각한 수준이었다. 2017년 기준 66세 이상 노인의 상대적 빈곤율(중위소득 50% 이하 비율)은 44.0%(2018년 43.4%)로 OECD 내 압도적 1위였다. 수년째 1위였다. 2~3위인 미국(23.1%), 이스라엘(19.9%)에 비해서도 크게 높았다.

소득불평등을 나타내는 지니계수(2018년)의 경우 66세 이상이 0.406으로 65세 이하(0.325)와 큰 차이를 보였다. 또 소득 상위 20%와 하위 20% 평균소득 비교값인 소득 5분위 배율도 66세 이상이 7.94로 65세 이하(5.67)에 비해 높았다.

이데일리

OECD 주요국 66세 이상 상대적 빈곤율. 통계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대 피해 노인 2017년 이후 감소

상대적으로 양호한 주거여건에도 불구하고 빈곤율이 높은 것은 노인 자산에서 부동산 비율이 77.2%로 전체 평균(70.3%)보다 높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 부동산의 경우 다른 자산에 비해 소득 전환이 쉽지 않다는 것이 보건복지부 측의 설명이다.

다만 노인빈곤 지표는 기초연금 확대 등으로 개선 흐름을 보이고 있다. 상대적 빈곤율은 2011년 47.8%에서 2016년을 제외하고 지속 하락했다. 지니계수와 소득 5분위 배율도 2011년 이후 지속적으로 낮아졌다.

통계청 관계자는 “기초연금이나 국민연금 등의 확대로 공적이전소득이 매년 증가하며 노인들의 처분가능소득이 증가했다”며 “이 때문에 빈곤율도 조금씩 개선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65세 이상 노인 중 학대피해 경험률은 지난해 기준 10만명당 68.2명으로 2017년(70.4명)을 정점으로 감소하고 있다. 여자의 학대피해 경험률은 10만명당 90.6명으로 남자 경험률(38.5명)보다 2.4배 높았다. 80세 이상의 학대피해 경험률은 112.5명에 달했다.

또 노인들은 평균 20년 이상 더 살 것으로 내다봤다. 2018년 기준 노인들의 기대여명(생존 예상 기간)은 20.8년이었다. 여성(22.8년)이 남성(18.7년)에 비해 높았다. 75세 이상의 경우는 12.7년이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