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0560 0242020092963110560 02 02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1338677000 1601338691000

추미애 변호사, "처음부터 문제 될 수 없는 사건"

글자크기

추 장관 아들 사건 불기소 결정

"한 사람 진술 의존한 정치공세, 사회적 비용 낭비"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사건 관련 변호를 맡았던 현근택 변호사가 “처음부터 문제가 될 수 없는 사건”이었다고 평가했다.

현 변호사는 29일 검찰이 추 장관 아들 군복무 중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 불기소 처분을 내리자 이같은 소회를 밝혔다. 현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처음부터 문제가 될 수 없는 사건이었다. 지극히 상식적으로 판단 가능한 문제였다”고 적었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 변호사는 “정상적으로 휴가연장이 안되었는데 집에 있을 수 있는 군인이 있을까, 의무복무하는 군인이 아프면 휴가나가서 치료받게 해주어야 하지 않을까”라고 물으며 추 장관 아들이 휴가와 관련해 아무런 특혜도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민원실로 전화하는 것을 외압이나 청탁이라고 하면 민원실을 전부 폐쇄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되물으며 민원실 문의를 외압으로 의심한 국민의힘 측 주장도 반박했다.

현 변호사는 “병장회의에서 연장 불가로 결론냈다는 방송으로 간만에 웃었다”고 적기도 했다. 한 매체가 추 장관 아들 복무 당시 부대에서 지휘·지시 권한도 없는 병장들이 회의를 통해 휴가연장 불가 결정을 내렸다는 단독보도를 낸 것에 대한 반응이다.

현 변호사는 “지난 20여일간 2만건이 넘는 기사가 쏟아졌다. 20만건이 나와도 아닌 것은 아니다”며 “문제제기를 하면 문제가 된다는 생각을 바꿀 때가 되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 사람의 진술에 의존한 정치공세와 언론보도는 너무나 많은 사회적 비용을 낭비하게 만들었다. 앞으로는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방법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현 변호사는 “정상적인 업무를 못할 정도로 사무실로 항의전화가 많이 왔다. 대부분 ‘몇년도 어디에서 군복무했는데’로 시작했다”며 그동안 겪었던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이어 “이름을 밝히지 않고 중요한 제보를 해주신 분들도 있었다. 용기를 내주신 분들께 머리숙여 감사드린다”며 글을 맺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