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9051 0042020093063139051 01 0101001 6.1.20-RELEASE 4 YTN 56652691 true true false false 1601472441000 1601472607000

김정은, 정치국회의서 '공무원 사살' 언급 없어...의도는?

글자크기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앞서 청와대에 보낸 통지문에서 우리 공무원을 사살해 미안하다고 한 것과는 달리, 이번 회의에선 아무런 언급도 안 했습니다.

임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군이 우리 공무원을 사살하는 사건이 발생한 뒤 처음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주재했습니다.

하지만 사건과 관련한 언급은 전혀 없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회의에서, 북한 내 코로나19 방역의 부족한 점을 확인하고 더욱 강도 높은 대책을 논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수해와 태풍 피해 복구 상황과 며칠 뒤인 제75주년 노동당 창건일 사업 진행 상황 등을 점검했다고만 전했습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여러 해석이 나옵니다.

우선 북한이 의도적으로 코로나19 방역 문제를 부각하면서, 공무원 사살이 방역 과정에서 발생한 불상사로 선을 그으려는 것 아니냔 해석입니다.

또 다른 편에선 김 위원장이 비공개 논의를 통해, 노동당 창건일 전에 이번 논란을 해소하자고 결심했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습니다.

이 경우 후속 조치로 군 통신선을 한시 복원하고, 자체 추가 조사 결과와 내부 조치 등을 우리 측에 통보할 수도 있다는 전망입니다.

[김용현 / 동국대 북한학연구소장 : 사실상 공동조사는 북측이 현시점에선 거부한 거나 마찬가지입니다. 상호 간 입장에 대한 것들을 서로 교환하고 거기서 미진한 부분들을 다시 각자 조사하는 이런 방식이 (최선입니다.)]

이런 가운데 유엔 내부에선 앞서 김 위원장이 청와대에 전달한 유감 표명에 대한 비판이 나왔습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북한이 통지문에서 자기들 병사들이 규정을 어긴 건 아니라고 강조했다며, 이건 진짜 사과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모든 정보를 공개한 뒤 희생자 가족에게 보상해야 하고, 한국 정부도 북한의 정책 변화를 위해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