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9564 0562020100163139564 03 0310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488800000 1601489020000

현대·기아차 유럽에서 전기차 판매량 크게 늘려

글자크기
현대·기아차가 유럽에서 전기차 판매량을 크게 늘렸다.

30일 현대·기아차는 지난 8월 한달간 서유럽 시장에서 전기차 9천619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 3천80대가 판매된 것에 비교해 212.3%나 증가한 수치다.

현대차가 5천536대, 기아차가 4천83대를 팔았다. 차종별로는 코나EV 4천448대, 아이오닉EV 1천88대, 니로EV 3천458대, 쏘울EV 625대가 각각 판매됐다.

전기차 판매 비중도 크게 늘었다. 현대·기아차의 8월 서유럽 전기차 판매가 전체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3.3%다. 작년 8월에는 4.7%에 불과했다.

현대·기아차의 올해 1∼8월 누적 서유럽 전기차 판매는 현대차 2만7천567대, 기아차 2만648대 등 총 4만8천215대로 작년 동기(2만9천324대) 대비 64.4%가 늘었다.

이는 같은 기간(1∼8월) 서유럽 시장에서의 전체 판매가 50만935대로 작년 동기(68만6천863대) 대비 27.1%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현대·기아차의 유럽 시장 전기차 판매는 2016년 5천750대에서 2017년 1만2천10대, 2018년 2만337대, 2019년 4만3천455대로 매년 꾸준히 전년 대비 두배씩 늘어나고 있다. 아이오닉EV(2016년), 코나EV·니로EV(2018년), 신형 쏘울EV(올해) 등의 신차를 꾸준히 투입한 전략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유럽은 올해부터 이산화탄소 배출량 규제를 강화하는 등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자동차 환경 규제를 시행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은 2030년까지 승용차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37.5% 감축하기로 하고 당장 올해부터 배출 허용량을 대당 130g/km에서 95g/km로 대폭 줄이기로 했다.

현대·기아차는 내년에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적용한 전용 전기차를 선보이며 전기차 판매를 더욱 늘린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현대차는 E-GMP 기반의 순수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을 공개했다. 기아차는 2029년까지 E-GMP를 적용한 신차 7종을 출시하겠다고 공언했다.

E-GMP가 적용될 첫 양산 모델은 아이오닉5로, 내년 출시될 예정이다. 2022년에는 중형 세단 아이오닉6가, 2024년에는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아이오닉7이 나올 예정이다. 기아차와 제네시스는 내년에 각각 'CV'(프로젝트명)와 JW를 선보인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