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2100 0242020100163142100 04 0401001 6.1.19-RELEASE 24 이데일리 59291753 false true false false 1601516575000 1601516586000

브라질 대통령 "바이든 '23조' 줄테니 아마존 보호? 탐욕스럽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에게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지난 30일(현지시간)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이든이 미국 대선 TV 토론에서 ‘아마존 산림을 보호하는 대가로 브라질에 200억달러(약 23조원)을 지불하겠다고 밝혔다. 또 우리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심각한 경제 제재를 가하겠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과거 브라질을 집권했던 좌파 성향의 대통령과 달리 나는 (미국의) 뇌물, 미묘한 범죄의 경계, 또 우리 영토와 경제에 대한 비겁한 위협은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얘기다.

이어 그는 브라질 정부 역시 아마존의 산림 벌채 문제에 대해 충분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외국 정상들이 아마존 환경에 대해 발언을 하는 것에 대해 브라질의 고유한 주권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경계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한 국가의 대선에 후보로 나선 사람(바이든)이 이러한 탐욕을 노골적으로 보여줬다는 건 양국의 진실하고 의미 있는 공존을 경멸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바이든은 29일 진행된 TV토론에서 브라질 열대우림이 붕괴하고 있다며 환경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바이든은 “나는 세계 각국을 모아 200억 달러를 마련하겠다. 그런 다음 (브라질에) ’여기 200억 달러가 있다. 숲 좀 그만 훼손하라. 이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상당한 경제적 제재를 가하겠다‘고 말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환경 문제가 글로벌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브라질에서 산림 벌채 면적이 확대되고 농지 비율이 늘어나는 점을 비판한 것이다. 하지만 바이든의 경제 지원안에 대해 브라질의 환경장관은 “질문이 있다. 바이든의 200억 달러 지원은 연간 계획인가? (일회성 계획인가?)”라면서 반박하기도 했다. .
이데일리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