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644 0432020100263147644 02 0201001 6.1.2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1592362000 1601592488000

9대 규모 허용하자, 여기저기서 "개천절 집회하겠다"

글자크기
<앵커>

내일(3일)이 개천절입니다. 9대 이하 소규모 차량 집회를 법원이 일부 허용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서울 곳곳에서 비슷한 집회 신고가 잇따르고 있는데요, 엄격한 조건을 법원이 내걸기는 했지만, 그럼에도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만만치 않습니다.

보도에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은 개천절인 내일 차량을 이용한 소규모 집회를 열겠다는 신고가 모두 6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그제 법원이 서울 강동구에서 차량 집회를 조건부 허용하는 결정을 내리자 다른 지역에서도 집회를 열겠다는 신고가 이어진 겁니다.

앞서 강동구 차량 집회를 신고한 한 보수 성향 시민단체는 마포에서 서초소방서, 사당에서 고속터미널, 신설동에서 왕십리 등 서울 곳곳 5개 구간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추가 신고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조국 전 장관 자택 앞을 지나는 차량 집회 신고도 접수됐습니다.

모두 차량 9대 규모로 제한된 소규모 집회입니다.

그러나 경찰은 집회를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이 단체들이 차량 9대 이하로 소규모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했지만, 앞서 차량 200대 규모의 집회를 신고했다가 철회하는 등 언제든 대규모 집회로 번질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신고 인원보다 실제 참석 인원이 급증한 지난 광복절 집회처럼 개천절 집회가 코로나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단 우려도 나왔습니다.

일부 보수 단체는 추가 집회가 불허될 경우 신고가 필요 없는 1인 시위를 강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강청완 기자(blue@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