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60720 0372020102163560720 01 01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42053000 1603242060000

금태섭 민주당 탈당, 野박수영 손 내밀어 "함께 할 날 있을지도"

글자크기

"그나마 바른말 하던 이…권토중래하길"

금태섭 전 의원 "민주, 편 가르고 오만"

헤럴드경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았던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21일 탈당을 선언했다. 사진은 지난 2월 18일 의원총회에 참석한 금태섭 전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탈당을 놓고 "조만간 우리가 함께 할 날이 있을지도 모르니 그때까지 부디 건강하길 바란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그나마 바른말을 하던 금태섭(전 의원)이 민주당을 탈당하기로 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의원의 소신 따위 필요 없고 징계 대상이나 되는 정당에 누구인들 몸을 담고 싶겠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치가 몇 안 되는 제대로 된 사람을 하나 또 잃은 것 아닌가 해 안타깝다"며 "부디 정치를 완전히 떠나지 말고 권토중래(捲土重來)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에 기권표를 낸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은 금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을 떠나며'란 제목의 글을 쓰고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했다.

그는 탈당 배경으로는 "편 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범법자, 친일파로 몰아붙이겨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며 "우리 편에 대해선 한없이 관대하고 상대방에게는 가혹한 '내로남불', 이전에 했던 주장을 아무 해명이나 설명 없이 뻔뻔하게 바꾸는 '말 뒤집기'의 행태가 나타난다"고 했다.

금 전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때 "언행 불일치"라며 당내 거의 유일하게 쓴소리를 했다. 그는 이 때문에 당 강성 지지자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