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9510 0562020102363619510 02 02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7600000 1603418183000

윤석열 "무슨 근거로 검찰총장도 부실 수사와 관련돼 있다는 취지의 발표 했는지 이해안돼"

글자크기

윤 총장 "법무부 발표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있다"

세계일보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은 22일 "중상모략이라는 표현은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며 라임자산운용(라임) 펀드 사기 사건에서 검찰총장의 소극적 지시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 국정감사에서 "법무부의 발표는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18일 라임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발표한 데 대해 대검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으로서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다"고 반발한 바 있다.

윤 총장은 라임 사건과 관련해 "여당과 야당 의원 관련 비위는 각각 지난 5월 7일과 21일 직접 보고를 받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면서 소극적 지시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야당 정치인에 대한 부분은 검사장으로부터 직접 보고를 받고 '제 식구 감싸기'라는 욕을 먹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며 "(철저히 수사하지 않으면) 가을 국정감사 때 문제가 될 수 있다고도 했다"고 말했다.

검사 로비 의혹과 관련해서도 "보도를 접하자마자 10분 내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철저히 조사해서 접대받은 사람 색출하라고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슨 근거로 검찰총장도 부실수사와 관련돼 있다는 취지의 발표를 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윤 총장은 야당 의원의 비위 의혹이 대검 반부패강력부를 '패싱'하고 직접 총장에게 보고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초기 단계에서는 직접 보고를 하는 경우가 꽤 있다"며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첩보가 총장에게 직접 보고돼 재가를 이뤄지면 이후에는 직접 보고가 아닌 반부패부를 통해서 보고를 받는다"고 부연했다.

한편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 장관은 22일 법무부를 통해 박 지검장의 사의 표명과 관련한 입장을 내놨다.

추 장관은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라임 관련 사건을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해야 할 중대한 시기에 상급기관과 정치권으로부터 독립된 철저한 수사에 관한 책무와 권한을 부여받은 검사장이 사의를 표명하는 상황에 이르게 된 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은 흔들림 없이 오로지 국민만을 바라보고 진실 규명에 전념할 것을 당부드리며, 독립적인 수사지휘 체계의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금명 간 후속 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