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9511 0112020102363619511 01 01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7713000 1603407721000

황운하 "윤석열, 인격의 미숙함과 교양없음이 그대로 드러났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지난 22일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태도를 두고 "직위에 걸맞지 않다는 허탈감과 실망감을 감출 수 없었다"고 했다.

황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총장의) 인격의 미숙함과 교양없음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답변내용 중엔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는 막 나가는 발언도 있었다"며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의 지휘와 감독을 받는 검사로, 공직사회에선 이를 상사와 부하라고 부른다"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윤 총장의 발언은 '추 장관은 우리 식구가 아니다'는 저급한 조직논리로 들린다"며 "검찰지상에 빠져있는 듯하다"고 꼬집었다.

또한 "조직논리를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집단은 마피아 조직과 다를 바 없다"며 "윤 총장의 민낯을 본 많은 국민들은 검찰이 얼마나 위험한 조직인지 실감했으리라고 본다"고 했다.

황 의원은 "윤 총장은 국민들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을 절제해 행사해야 한다는 고위공직자로서의 기본을 갖추지 못했다"며 "'검찰만능'의 편협하고 독선적인 사고에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윤 총장의 발언과 결론은 같은 내용도 있었다"며 "윤 총장은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부하라면 대검조직이 필요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짚어냈다.

더불어 "윤 총장의 발언이 아니더라도 검찰의 직접수사권이 폐지된다면 지금의 비대화된 대검조직은 해체수준으로 대폭 축소돼야 한다"며 "그게 혈세를 막는 길이고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기소기관으로 다시 태어나는 정상으로 돌아가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