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27356 0242020102363627356 04 04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63182444 false true false false 1603420905000 1603421440000

바이든 "트럼프가 22만명 죽음에 책임" Vs 트럼프 "중국 탓"

글자크기

트럼프 Vs 바이든, 마지막 TV토론서 코로나 책임공방

바이든 "죽음에 책임있는 자, 대통령으로 남아선 안돼"

트럼프 "중국 잘못…파우치가 마스크 쓰지말라해" 책임회피

트럼프 “코로나와 공생 배워가는중”… 바이든 “죽어가는 법만 배워”

이데일리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사진=WSJ 홈페이지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는 22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진행된 마지막 대선후보 TV토론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을 강력 비판했다.

두 후보는 이날 △코로나19 퇴치 △미국의 가족 △미국의 인종 △기후 변화 △국가 안보 △리더십 등에 대한 의견을 주고 받을 예정이다. 코로나19 위기 대응이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이를 둘러싼 책임 공방으로 토론이 개시됐다. 미국 내 코로나19 사례는 전 세계의 20%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토론에서 “코로나19와 함께 사는 법을 배우고 있다”고 주장한 반면,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정부의 잘못된 대응으로 “그것(코로나19)으로부터 죽는 법을 배우고 있다”고 응수했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문제 삼으면서 “코로나19에 따른 사망자가 22만명에 달한다. 오늘밤 내가 할 말은 이것밖에 없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지난 21일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언급하며 “현재 하루 동안 1000명의 사망자가 나온다”며 “미국은 현재 어두운 겨울로 접어들고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응할 명확한 계획이나 전망을 갖추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로 발생한 피해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는다”며 “이들의 죽음에 책임이 있는 사람이 미국의 대통령으로 남아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후보는 또 “최소 48개주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며 보다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그는 이어 “공중보건 전문가의 조언과 지침을 따르고 코로나19 진단 테스트를 두 배로 늘려야 한다. 마스크 등의 생산도 확대해야 한다. 지친 미국인들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정부가 앞서 마스크 착용만 권고했어도 10만명이 더 살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잘못”이라며 자신은 코로나19 사망자에 대한 책임이 없다고 했다. 마스크 착용과 관련해서도 “처음 마스크를 끼지 말라고 했던 건 그였다. 왜 그는 실수를 해도 괜찮은가”라고 반문했다. 코로나19 대응 부실에 대한 비판이 자신에게만 쏟아지는 게 부당하다는 의미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는 그것(코로나19)과 열심히 싸우고 있다”며 자신의 코로나19 대응 능력을 옹호하며 “우리는 모퉁이를 돌고 있다”며 “(코로나19는) 멀어지고 있다. 곧 위기가 끝날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이 몇 주 내에 도착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진행자인 NBC방송의 크리스틴 웰커의 관련 질문이 이어지자 “몇 주 내를 보장하진 못한다”고 말을 바꾼 뒤 연내 백신이 준비될 것이라고 했다. 이외에도 “코로나19 확진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 체내 면역이 형성됐으며 지금은 완치된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토론은 지난달 29일 첫 TV 토론 이후 두 번째이자 마지막 토론이다. 다음달 3일 대선 판세를 가를 ‘마지막 분수령’이어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두 후보는 지난 15일 두 번째 토론회를 개최하려고 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무산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