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29464 1112020102363629464 02 0201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3426582000 1603426587000

이재명 "이러니 '국민의짐' 소리" 지적 반격한 김은혜 "'경기도의 짐' 안 되길"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옵티머스자산운용과 경기 봉현물류단지 사업의 연관성을 놓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설전을 벌이고 있는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국민의힘을 향해 다시 한 번 ‘국민의짐’이란 표현을 내놓은 이 지사를 겨냥, “‘경기도의 짐’이 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23일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저는) 미미한 표현상의 문제를 지적한 바 없고, 악의적으로 왜곡해 사실을 조작한 바도 전혀 없다”라고 강조한 뒤 “이 사항은 국토교통부와 경기도 두 기관이 정확한 사실을 확인하면 될 일”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봉현물류단지 사업과 관련해 애시당초 ‘(경기도가) 국토부에 자원조달 계획자문을 요청한 사실이 없다’는 보도자료를 내지도 않았다”며 ‘경기도로부터 자금조달 계획 자문을 요청받은 사실이 없다’고 회신한 국토교통부의 답변자료를 공개했다.

김 의원은 이어 “(옵티머스) 사안의 본질은 수천 명의 국민을 피눈물 흘리게 했던 옵티머스가 6만3,000평부지, 576억원이 투입되는 봉현물류단지 관철을 위해 비정상적인 조달계획과 임의경매 등 불투명한 토지소유 현황을 제출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이 과정에서 채동욱 전 고문이 이재명 지사(를 만나) 관련 발언을 했는지 기억을 되살리면 간명하게 풀릴 일”이라면서 “(이 지사가) 경기도의 짐이 되지 않도록 품격있는 정치문화를 만드는 데에 앞장서 주시리라 믿는다”고 날을 세웠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은혜 의원님 실망스럽습니다. 이러니 국민의 짐 소리 듣는 것입니다’라는 제목의 비판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께서 언론을 통해 ‘경기도가 봉현물류단지 사업과 관련해 애시당초 국토부에 자원조달계획 자문을 요청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며 “모 언론은 이를 사실 확인 없이 보도하며 ‘경기도, 국감서 옵티머스 의혹 거짓 증언 정황 드러나’라고 제목을 달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경기도는 지난 4.8일 국토부에 공문을 보내 자금조달계획 변경에 따른 실수요 검증을 받아야 되는지 말아야 되는지 ‘검토 요청’을 했다”며 “또한 이에 대하여 전문가의 ‘자문 의견’도 구했다. 그래서 경기도 담당부서장은 국감장에서 ‘자금조달계획 자문을 받은 일이 있느냐’는 김은혜 의원님 질문에 ‘받은 기억이 있다’고 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 이를 두고 ‘실수요 검증에 대한 자문이었는데 왜 자금조달계획 자문을 받았다고 거짓 증언했느냐’고 따지거나 ‘국토부에 검토 요청을 한 거지 왜 자문 요청을 했다고 거짓 증언했느냐’고 따지는 건 말꼬투리 잡고 싸우자는 것 밖에는 안 된다”고도 했다.

이 지사는 “달을 가리켰냐 해를 가리켰냐가 쟁점인데, 달을 손가락으로 가리켰느냐 손바닥으로 가리켰느냐 가지고 따져서야 무슨 문제해결이 되겠느냐”며 “김 의원님께서는 미미한 표현상의 문제를 악의적으로 왜곡하고 사실을 조작하고 있다. 뻔한 내용을 가지고 말꼬투리 잡아 침소봉대하며 왜곡 조작하는 것은 실력이 없거나 악의적이거나 둘 중 하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러니 ‘국민의 짐’ 소리를 듣는 것”이라면서 “국민의힘에 진심어린 충언 드린다. 국민의힘이 정말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국민께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제1야당으로서 여당과 ‘잘하기 경쟁’을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 그저 짐만 되고 있는 제1야당의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도 안타깝다”고 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8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국민의힘 소속 모 국회의원과 보수언론이 ‘이재명이 홍보비를 남경필의 두 배를 썼다’, ‘지역화폐 기본소득 정책 홍보가 43%로 많다’며 홍보비 과다로 비난한다”면서 “음해선동에 몰두하니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의짐으로 조롱받는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