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3992 0252020102463643992 04 0403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63182444 false true false false 1603504447000 1603504756000

코로나 걸렸던 트럼프 부부, 백악관으로 아이들 불러 핼러윈 사탕 나눠준다

글자크기

군인 철도노동자와 초등학생등 초청키로

백악관 “마스크, 장갑쓰고 사회적 거리 철저히 유지할 것”

핼러윈 데이가 코로나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서 백악관이 트럼프 대통령이 주최하는 연례 핼러윈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미 의회전문지 더 힐이 2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조선일보

지난 2019년 열린 백악관 핼러윈데이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만화캐릭터 옷 등으로 분장한 아이들에게 직접 사탕을 나눠주고 있다. /백악관 플리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회전문지 더 힐에 따르면 멜라니아 트럼프 영부인 대변인실은 트럼프 대통령 부부가 주최하는 연례 백악관 핼러윈 행사가 오는 25일 열린다고 이날 발표했다.

이날 백악관에는 철도 노동자, 군인 가족과 초등학생 및 학부모 등이 초청된다. 모든 참석자들은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이 적용된다고 영부인 대변인실은 밝혔다.

백악관 핼러윈 데이 행사에서는 대통령 부부가 현관에서 입장객들을 맞으며 바구니에 든 캔디를 나눠주는 ‘트릭 오어 트레이트(과자를 주지 않으면 장난을 치겠다는 뜻) 행사를 전통적으로 진행해왔다.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 부부가 모두 코로나 확진을 받았었지만, 백악관은 이 행사도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예년과는 다른 형태로 진행될 전망이다.

조선일보

지난 2019년 백악관 핼러윈데이 행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입장하고 있다. /백악관 플리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악관은 “올해 행사 참석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여러 조치들이 시행될 것”이라며 “캔디를 나눠줄 때 백악관 직원들 역시 얼굴을 가리고 장갑을 착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방 수칙을 철저히 지킨다고는 하지만,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았던 대통령 부부가 어린이들을 대거 백악관으로 초청해 어울린다는 점에서 행사의 적절성에 대한 논란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이달 초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해 전세계를 놀라게 했다. 대통령은 월터 리드 군병원에서 사흘 간 입원치료를 받은 뒤 퇴원해 경합주 유세에 힘을 쏟고 있고, 멜리니아 여사도 한동안 대외활동을 멈추고 칩거하다 공식 일정을 재개했다. 트럼프의 막내 아들 배런 트럼프(14)또 한때 코로나에 걸렸다 회복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지섭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