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8647 0242020102463648647 08 08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37343000 1603537346000

[롤드컵]담원, G2 상대로 압도적 차이 증명…1세트 선취

글자크기

2020 LoL 월드 챔피언십 4강

담원(승) 1대0 G2(패)

이데일리

담원 게이밍 선수단. 라이엇 게임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마지막 남은 한국 LCK 대표 담원 게이밍이 ‘LCK 킬러’로 불리는 유럽의 강호 G2를 1세트에서 확실하게 무너뜨리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24일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0 리그오브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4강전에서 담원이 G2에 1세트를 승리했다.

담원은 ‘너구리’ 장하권, ‘캐니언’ 김건부, ‘쇼메이커’ 허수, ‘고스트’ 장용준, ‘베릴’ 조건희가 출전했다. G2는 ‘원더’ 마르틴 한센, ‘얀코스’ 마르친 얀코프스키, ‘캡스’ 라스무스 뷘터, ‘퍽즈’ 루카 페르코비치, ‘미키엑스’ 미하엘 메흘레가 나섰다.

3분 만에 G2가 먼저 선취점을 올렸다. 얀코스의 릴리아가 미드를 날카롭게 찌른 것이 성공해 첫 킬을 올렸다.

담원은 바텀에서 승전보를 울렸다. 계속해서 라인 압박을 하던 진-레오나 조합의 스킬 연계를 통해 미키엑스를 잡아냈고, 7분에는 용 앞에서부터 시작된 합류 구도에서 고스트의 진이 2킬을 올리며 상대 원딜과 성장 격차를 벌리는 데 성공했다.

킬은 없었지만 너구리의 라인전 활약도 돋보였다. 초반부터 계속된 상대 정글의 갱킹을 반복해서 흘려내는 동시에 원더의 발을 꽁꽁 묶어두면서 나머지 팀원들의 운영에 힘을 실어줬다. 너구리의 안정감을 바탕으로 담원은 편안하게 전령과 용을 독식했다.

21분 세 번째 용 앞에서의 한타(대규모 교전)에서 승부의 추가 확실하게 담원 쪽으로 기울었다. 갱플랭크와 진의 궁 연계를 바탕으로 일방적인 딜 교환을 펼치며 상대 5명을 모두 잡아내는 데 성공했다.

힘의 차이를 벌린 담원은 차근차근 바텀과 미드를 걸쳐 라인 압박을 진행했고, 28분 만에 넥서스를 무너뜨리며 1세트를 선취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