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2745 0042020102563662745 02 02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630422000 1603630686000

빈소 지키는 이재용 부회장...가족장에 차분한 조문 행렬

글자크기
[앵커]
상주인 이재용 부회장은 오후부터 빈소를 지키고 있습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 정치권과 재계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동오 기자!

빈소 분위기는 어떤가요?

[기자]
네, 아무래도 가족장인 데다, 코로나19로 인한 인원 제한이 있다 보니 상대적으로 차분한 분위기입니다.

고 이건희 회장 빈소가 차려진 곳은 지하 2층입니다.

빈소 안에는 취재진을 포함한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돼 있는데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50명 이상의 조문객을 받을 수 없습니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집니다.

삼성 측은 일반인의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는데요.

이건희 회장의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오늘 오후 빈소를 찾아 이재용 부회장을 위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과 정몽규 HDC 회장도 유족들을 위로했습니다.

정치권 주요 인사들의 조문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저녁 7시 반쯤에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빈소를 방문했습니다.

노 실장은 유족들에게 고 이건희 회장 별세에 대한 문 대통령의 위로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상주인 이재용 부회장은 오후 5시쯤부터 빈소를 지키고 있습니다.

굳은 표정으로 가족들과 함께 장례식장 안으로 들어갔는데, 취재진에게 별다른 심경을 얘기하지는 않았습니다.

장례는 4일장으로, 발인은 오는 28일 수요일입니다.

지금까지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YTN 한동오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