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3043 0252020102563663043 01 01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56427063 false true false false 1603635036000 1603635891000

창원·광주 응시자만 90% 합격, 참 이상한 육군 군무원 공채

글자크기
조선일보

서울 용산구 국방부 정문의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육군 군무원 군수직 9급 공개채용 면접 전형에서 특정 지역과 특정 날짜에 합격자가 몰렸다는 지적이 나왔다.

최근 국회 국방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의원이 2020년 육군 일반군무원 군수직 9급 최종합격자 명단을 분석 및 재구성한 결과, 합격자가 면접 시험 특정일자와 특정지역에 몰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군 군수 9급 면접은 필기시험 합격자들을 대상으로 9월8일~10월5일 3주에 걸쳐 총 16회 실시됐다. 면접일자는 필기 점수와 관계 없이 수험번호 순서대로 지정받았다고 한다. 면접 결과 응시자 579명 중 379명이 통과해 전체 합격률은 65.5%를 기록했다.

면접 일자별로 보면 9월 8일~21일엔 면접자 중 합격률이 40%~70% 대로 고르게 분포했다. 그런데 9월 22·23·24·25·28일 다섯 차례 치러진 면접시험에서 합격률은 모두 90%이상이었다. 특히 9월25일 면접자 36명은 전원이 합격했다. 면접 마지막 날인 10월5일 면접자 합격률은 38.9%에 불과했다.

특히 합격자가 몰렸던 5일 간의 면접 시험은 광주와 창원 지역 응시자만을 대상으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광주와 창원 응시자 합격률은 91.7%, 97%를 각각 기록했다. 광주와 창원을 제외한 6개 지역 응시생의 합격률은 평균 56.1%에 머물렀다. 시험 응시자들은 “이렇게 확률적으로 일어나기 어려운 합격률 분포는 면접이 과연 공정한 기준에 따라 이루어졌는지 의심이 들게 만든다”며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렸다.

박성준 의원은 “필기와 면접에서 동일한 환경과 내용상 크게 상이할 수 없는 공채에서 5일간 특정일자 와특정지역의 인원이 거의 전부 합격한 부분은 납득할 만한 해명이 필요하다”며 “명확한 해명이 되지 않을 경우 국가기관이 시행하는 시험의 공정성과 신뢰도에 큰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주희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