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1605 0022020102663691605 01 0103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09957000 1603748935000

"장관 해보라" 秋에…장제원 "장관되면 잘 모실게요, 선배님"

글자크기
중앙일보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장관 사퇴 여론 조사를 언급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장관 한번 해보라”고 하자 “꿈을 키워 보겠다”고 답했다.

추 장관은 26일 국회 법사위의 종합국감에서 자신의 사퇴를 요구하는 여론이 높다는 질문에 “뭐라고 (대답)하겠느냐”고 되물었다. “야당의 사퇴 요구에 동의하지 않느냐”는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의 질문에 웃으면서 이같이 답변했다.

장 의원이 국민의 50% 이상이 추 장관에 부정적이라는 여론조사 결과를 소개하자, 추 장관은 “군 복무를 충실히 마친 아들에 대해 언론이 무려 31만건을 보도했다. 무차별 보도하고 여론조사를 한다면 저렇겠죠. 의원님도 장관 한번 해 보십시오”라고 했다.

장 의원은 오후 질의에서 “오전에 제가 잘못 들었는데 제게 장관 한번 해 보세요 그랬더라”라며“또다른 도전 목표의 꿈을 심어주셔서 감사하다. 어차피 이 정권에서는 (장관) 안 시켜줄 것 같으니까 공부를 열심히 해서 우리가 정권을 잡으면 비법조인 출신 장관이 될 수 있도록 꿈을 키워보겠다”고 맞받았다.

장 의원은 “제가 장관이 되면 세상 시끄럽게 안 하고, 검찰과 충돌 안 하고 잘 설득하겠다. 야당과 소통도 잘하고, 국민 여론도 잘 받들어서 그릇 깨지는 소리 안 나게 권력기관 개혁 깔끔하게, 확실하게 잘하는 그런 장관이 되겠다”고 했다.

이에 추 장관은 “응원하겠다”고 했고, 장 의원은 이에 “나중에 장관 되면 전임 장관으로 잘 모시겠다 선배님”이라고 했다. 추 장관은 장 의원의 말에 “많이 지도해드리겠다”고 했다.

추 장관과 장 의원의 문답에 국감장에는 웃음소리가 퍼졌다. 장 의원은 추 장관에게 “어쨌든 국감 받으시느라 수고 많았다”고 했다.

장 의원은 윤호중 법사위원장으로부터 추가 답변 기회를 얻은 추 장관이 윤 총장을 작심 비판하자 “질문에 대한 답변이 아니다”라고 항의하면서 “참 별난 장관”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추 장관은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지난 22일 사의를 표명하면서 ‘검찰총장 지휘배제의 주요 의혹들은 사실과 거리가 있다’고 밝힌 것에도 “서울남부지검장도 야권 정치인을 보고하지 않은 잘못은 있다”고 맞받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