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2474 1212020102663692474 01 0101001 6.2.0-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03714183000 1603714824000

尹 '임기' 발언에 秋 "대통령, 비선으로 의사 전달할 성품 아냐"

글자크기
[앵커]
추미애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를 지키라고 했다는 윤 총장 발언도 문제삼았습니다. 자신이 문 대통령을 잘 아는데, 비선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할 사람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다만 어떤 근거에서 이렇게 말하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대통령과 가깝다는 사실을 강조하기 위해 이런 말을 한 것이란 분석도 있습니다.

이어서 최지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 검찰총장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총선 이후에도 적절한 이런 메신저를 통해서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하지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당 대표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접촉할 기회가 많았다"며 그럴 분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그분의 성품을 비교적 잘 아는 편인데, 절대로 정식 보고 라인을 생략한 채로 비선을 통해서 어떤 메시지가 의사를 전달하시는 성품은 아니십니다."

그러나 추 장관은 비선으로 단정한 근거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고위공직자가 확인이 안 되는 이야기를 하는 건 부적절하다"고도 했습니다.

여당 의원들도 "윤 총장이 자리를 지키기 위해 대통령까지 끌어들였다"며 가세했습니다.

소병철 /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석열 총장께서 대통령을 12번 거론했습니다, 12번. 대통령이 윤석열 총장의 말을 방탄해 주시는 용어로 사용이 됐어요."

장관과 총장이 진실 공방을 벌이는 모양새지만 청와대는 확인해 줄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도 조국 전 장관 수사에 '선처'를 요구했다는 윤 총장 발언을 반박했습니다.

윤석열 / 검찰총장 (지난 22일)
"(박상기 전 장관이) 어떻게 하면 좀 (조국 전 장관) 선처가 될 수 있겠냐고 여쭤보셔서…"

박상기 / 前 법무부 장관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에게 선처 부탁할 일은 없습니다. 참 저로서는 어이가 없는데…"

여당은 이를 근거로 윤 총장 국정감사 발언에 위증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TV조선 최지원입니다.

최지원 기자(one@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