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7315 0512020102763717315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5212000 1603785443000

김종인 "정권교체되고 라임·옵티 사건되면 또 하나의 비극"

글자크기

"文정권, 상황 냉철히 인식하고 특검법 받는 게 현명한 처사"

"여, 공수처장 추천위원 내정에 협박적인 얘기…단호하게 맞서야"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균진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라임·옵티머스 사건에 대해 "이번 정권이 현 상황을 냉철하게 인식하고 제대로 된 수사를 할 수 있게 하기 위해 특검법 받는 게 현명한 처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 사이가 적과 적이 만난 것처럼 싸우는 모습"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근대 민주주의 어느 나라에서도 이와 같은 현상은 찾아볼 수가 없다"며 "국민 모두 왜 저런 현상이 벌어지는지 짐작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당이 무엇을 그렇게 감출 게 많아서 검찰총장을 자리에서 떠나게 해야 자기들이 편하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며 "역사에서 봤을 때, 한 번도 끝까지 숨길 수 있는 범죄는 없었다"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이 180석 의석을 준 것은 국회에 가서 국민을 눈감게 하고 자기들 뜻대로 모든 것을 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다수 의석을 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만약 특검을 거부하고 자기 나름대로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를 받아 처리하면 국민은 믿지 않고, 이 사건은 영원히 끌고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권이 교체되고 이 사건이 다시 반복되면 또 하나의 비극을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여당의 이헌 변호사 비판에 대해 "여당에서 우리 당에 대해 협박적인 이야기를 한다"며 "자기들 마음에 드는 공수처장을 만들어서 또 한 번 쓸데없는 계획을 한번 이행해보자 하는 그런 뜻이 아니면 그와 같은 행위를 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이런 점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여당과 맞서 싸울 수밖에 없다"며 "우리가 믿을 곳은 오로지 국민밖에 없다. 국민으로부터 보다 나은 신뢰를 받는 정당이 돼 반드시 우리가 목표로 하는 것을 달성할 수 있도록 자세를 확고하게 해나가는 방법 외에는 뾰족한 대책이 없다고 생각한다. 국민으로부터 많은 신뢰를 받을 수 있게 다 같이 협력해달라"고 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