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8652 0242020102763718652 01 01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7225000 1603787239000

김근식 "윤서방파 두목? 與 칼날 향하자 쫓아내려"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근식 경남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정치검찰’, ‘윤서방파 두목’이라며 맹비난을 쏟아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문서방파”라고 맞받았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 교수는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적폐청산 기수라며 추켜세울 땐 언제고, 그 칼날이 살아있는 권력을 향하자 바로 검찰기득권의 수괴라며 쫓아내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살다살다 집권여당이 인사청문회에서 철벽방어 해주고 호위무사 자처하며 의로운 검사로 칭송했던 검찰총장을 집권여당 스스로 벌떼처럼 달려들어 해임시켜야 한다고 압박하는 건 처음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을 집권여당이 나서서 쫓아내고, 대통령이 임명한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에게 내 명에 불만 있으면 나가라고 공개요구하는 경우는 정말 보기드문 일”이라고 질타했다.

김 교수는 “조국 수사와 울산시장 선거개입 수사, 유재수 감찰무마 수사 이후 검찰총장은 집권여당의 적이 되어 버렸다”면서 “이유는 간단하다. 말로는 실체도 없는 검찰개혁 운운하지만 본질은 집권세력을 겨누는 검찰수사를 막고 권력에 충성하는 검찰을 만들고 싶은 것”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민주당 중진의원은 아예 윤서방파 두목이라는 조롱도 서슴치 않는다. 대깨문 부부장 검사의 나이트 조폭 두목 비유에 버금간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의 행위는 한마디로 규정할 수 있다. 검찰의 기득권을 지키고 공수처 출범을 막는 것이다”고 올렸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은 오로지 검찰 이익을 지킬 수 있다면 무슨 일도 할 수 있다. 얼마나 다급했으면 자신에게 맞지도 않는 정치 옷을 입으려 시늉을 하느냐”며 “우리시대 마지막 정치검찰로 기록될 것이다. 윤 총장이 더이상 검찰 집단의 이익을 위해 몽니를 부리지 말고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남국 의원은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서 “법무장관의 수사지휘가 잘못됐다고 주장한다면 당당히 검찰총장의 직을 걸고 하면 되는 것”이라면서 “정치를 하고 싶으면 정치를 해야지, 왜 검찰총장직에 앉아 정치적 행보를 하느냐. 비겁하다”고 꼬집었다.

정청래 의원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내가 보기에 윤 총장은 여당 편도 아니고 야당 편도 아니고 그냥 검찰 편이다, 검찰 주의자. 윤서방파 두목 느낌이 든다”고 쓴소리를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