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0141 0242020102763720141 02 02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63665584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9879000 1603789894000

[이건희 별세]장례 셋째 날 주한대사들도 잇딴 '조문행렬'

글자크기

베트남·스페인·독일 등 주한 대사들 27일 빈소 찾아 조문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주한 대사들이 27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방문해 고인에게 조의를 표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이데일리

응우옌 부 뚱 주한 베트남대사가 27일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향하고 있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응우옌 부 뚱 주한 베트남 대사는 27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고 이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그는 “베트남 경제 발전에 기여한 노고에 베트남은 감사하고 있다”며 깊은 애도를 표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비슷한 시각 요아나 돌너왈드 주한 네덜란드 대사도 고 이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다. 그는 조문 후 취재진과 만나 “이 회장은 한국을 지금의 자리까지 오게 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라며 존경을 표했다. 이어 “대한민국과 네덜란드, 삼겅과 네덜란드가 함께 강한 유대 관계를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스리프리야 란가니탄 주한 인도대사, 초머 모세 주한 헝가리대사, 미하엘 라이펜슈툴 주한 독일대사, 후안 이그나시오 모로 주한 스페인대사 등도 연이어 자국을 대신해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했다.

이 회장은 지난 25일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장례는 4일 가족장으로 발인은 오는 28일 오전이다. 장지는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선영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