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0526 0562020102763720526 03 03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63665584 false true false false 1603791250000 1603804203000

‘공수래공수거’… 영결식도 간소하게 [이건희 회장 별세]

글자크기

이건희 회장 28일 영면

각계 인사 조문 이어져

세계일보

지난 25일 향년 78세의 일기로 별세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가족 배웅 속에 영면에 든다.

삼성과 재계 등에 따르면 28일 오전 삼성서울병원에서 이 회장의 발인이 비공개로 진행된다. 발인 등 영결식엔 이 회장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발인을 비롯한 고인의 구체적인 장례 일정은 외부에 공개되지 않았다. 삼성 관계자는 27일 “영결식 등 발인 절차도 유가족의 뜻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며 “가족장인 만큼 간소하게 진행될 것으로 안다”고 말을 아꼈다.

세계일보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7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 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발인 하루 전인 이날에도 고인과 인연이 있던 재계·예술계·체육계 인사들의 조문이 잇따랐다. 구광모 LG 회장은 이날 오전 빈소를 찾아 “우리나라 첨단 산업을 크게 발전시키신 위대한 기업인이라고 생각한다”며 “재계 어르신 분들이 오래 계셔서 많은 가르침 주시면 좋은데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구자열 LS 회장, 구자용 E1 회장,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도 조문을 이어갔다. 이밖에도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이사회 의장,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등 재계 인사들이 조문했다.

세계일보

심재철 전 의원(왼쪽),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정계에선 심재철 전 의원이 이틀 연속으로 빈소를 찾았고, 김대중 대통령의 아들인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이 오전에 조문했다. 국회의원 시절 재벌개혁 목소리를 높이며 삼성을 비판했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빈소를 방문해 “재벌개혁은 잊히면 안 되는 화두”라면서도 “30여년 전 대한민국의 먹거리를 반도체로 선택한 통찰력이 오늘날의 글로벌 삼성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백건우 피아니스트가 27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응우옌 부 뚱 주한 베트남대사를 빈소에 보내 조문하게 하고 직접 애도 서한을 보냈다. 푹 총리는 서한에서 “베트남 정부와 국민은 삼성그룹과 베트남 간의 긴밀한 관계에 초석을 놓고 양국 관계 발전에 이바지한 이 회장의 큰 노고와 마음을 언제나 잊지 않을 것“이라고 추모했다.

고인이 생전에 예술·체육 분야에 큰 관심을 두고 활동한 만큼, 예술인과 체육인의 발길도 많았다.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와 피아니스트 백건우, 조성진이 빈소를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응우옌 부 뚱 주한 베트남대사와 초머 모세 주한 헝가리대사, 미하엘 라이펜슈툴 주한 독일대사, 후안 이그나시오 모로 주한스페인대사, 요안느 돌느왈드 주한 네덜란드대사 등 외국 대사들도 빈소를 찾았다.

세계일보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발인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소재 선산에서 인부들이 천막을 설치한 채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뉴스1


고인의 장지는 부친인 이병철 선대 회장과 모친 박두을 여사가 묻혀 있는 경기 용인 에버랜드 인근 선영이나 그 윗대를 모신 수원 가족 선영 가운데 한 곳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권구성·김민서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