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2404 0032020102763722404 03 0305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63665584 true true true false 1603799609000 1603848139000

이건희 빈소 막바지 조문행렬…정·재계에 문화·체육인까지(종합2보)

글자크기

생전 예술·체육계와 인연 깊어…백건우 "아버님 잃어" 눈물 쏟아

구광모 회장, 박영선 장관 등도 추모…내일 오전 발인 엄수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김철선 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례 사흘째인 27일에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빈소에는 각계 인사들의 조문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이날은 정·재계뿐 아니라 이 회장이 생전에 큰 관심을 가지고 후원한 문화·예술·체육계 인사들이 대거 방문했다.

연합뉴스

고 이건희 회장 빈소 조문 마친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조문한 뒤 나서고 있다. 2020.10.27 ondol@yna.co.kr



재계 주요 인사 중에서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오전 10시 38분께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다.

구 회장은 20여분 간 조문한 뒤 "(이 회장은) 우리나라 첨단 산업을 크게 발전시킨 위대한 기업인이자 재계의 큰 어르신"이라며 "재계 어르신들이 오래 계셔서 많은 가르침 주시면 좋은데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LG가(家)의 구자열 LS[006260] 회장과 구자용 E1[017940] 회장,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도 조문을 다녀갔다.

삼성 일가와 LG가는 사돈 관계다. LG 구인회 창업회장의 3남인 구자학 아워홈 회장과 이건희 회장의 누나 이숙희 여사가 1957년 결혼했다.

구자학 회장은 1973년 삼성 계열의 호텔신라와 중앙개발 사장으로도 근무했다.

연합뉴스

고 이건희 회장 빈소 찾은 구광모 LG 회장
(서울=연합뉴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7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허창수 전경련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이사회 의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지성규 하나은행장 등도 이날 조문했다.

허동수 GS칼텍스 명예회장과 아들 허세홍 GS칼텍스 대표는 함께 방문했다.

황각규 롯데 이사회 의장과 조현준 효성 회장은 전날에 이어 이날 두차례 발걸음했다.

이날은 이상운 부회장, 조현상 사장 등 경영진과 함께 온 조 회장은 "어릴 때 이재용 부회장과 자주 어울렸다"며 "고인께서 강아지와 진돗개를 보내주신 적이 있어 가슴이 따뜻한 분이라고 생각했다"고 추억했다.

연합뉴스

고 이건희 회장 조문 마친 조현준 효성 회장
(서울=연합뉴스) 조현준 효성 회장(가운데)이 27일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건물을 나서고 있다. 2020.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와 삼성SDS 출신인 김범수 카카오 의장도 조문했다.

밤늦게 빈소를 찾은 김범수 의장은 "삼성에서 배운 모든 것들이 고스란히 한게임, 네이버, 카카오로 이어져 왔다"며 "회장님의 경영이 배어있다. '삼성 키즈'들이 한국의 새로운 사업을 이뤄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과 친구인 김택진 대표도 "고인 덕에 지금의 저희가 있었다는 이야기를 드리고 싶다"고 추모했다.

삼성 전·현직 사장단도 이 회장을 기렸다.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홍원표 삼성SDS 사장, 육현표 삼성경제연구소장, 이윤태 전 삼성전기 사장, 원기찬 전 삼성카드 사장 등이 다녀갔다.

연합뉴스

고 이건희 회장 빈소 찾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27일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해 출입증을 발행하고 있다. 2020.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이 회장은 생전 문화·체육 분야와도 관계가 깊었던 만큼, 이날은 유명 문화·체육계 인사들이 대거 빈소를 찾아 고민을 추모했다.

고인은 대한레슬링협회장,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등으로 활동했고, 리움미술관을 설립한 바 있다. 이 회장과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모두 미술 애호가로 유명하다.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씨, 피아니스트 백건우씨와 조성진씨,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 구자철 한국프로골프협회 회장, 박찬호 야구선수 등이 빈소에 방문했다.

연합뉴스

고 이건희 회장 빈소 찾은 백건우
(서울=연합뉴스) 백건우 피아니스트가 27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0.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백건우씨와 정경화씨는 각각 2000년, 2011년 이건희 회장이 부친 호암 이병철 선대회장을 기리며 만든 호암상 예술상을 수상한 인연이 있다.

특히 백씨는 "아버님을 잃은 것 같다. 사랑한다"고 말하며 눈물을 쏟아 눈길을 끌었다. 백씨는 이 회장과 함께 종종 부부동반 모임도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찬호 선수는 이재용 부회장, 이 회장의 사위인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과 인연으로 조문했다면서 "회장님을 직접 뵙지는 못했지만 미국에 진출한 초창기부터 LA다저스에서 컴퓨터 모니터가 삼성 제품인 것을 다른 선수들에게 자랑한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조문 마친 문성현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이 27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10.27 ondol@yna.co.kr



정·관계 인사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이철우 경북지사, 송철호 울산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이홍구·정운찬 전 총리, 이재오·심재철·조원진·김관영·이재영 전 의원 등이 조문했다.

한때 '삼성 저격수'로 꼽혔던 박영선 장관은 조문 후 "대한민국의 먹거리를 반도체로 선택한 고인의 통찰력을 높게 평가한다"며 "재벌개혁이 삼성 경쟁력을 지속하는 데 많은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고 이건희 회장 조문 마친 박영선 장관
(서울=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7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건물을 나서고 있다. 2020.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문성현 위원장은 이재용 부회장 체제의 삼성이 새로운 노사관계를 발전시키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고인께서는 한국 경제가 세계 무대로 도약하는 데 큰 기여를 하셨다"며 "코로나19로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고인의 기업가 정신을 되새겨본다"고 했다.

응우옌 부 뚱 신임 주한 베트남대사와 초머 모세 주한 헝가리대사, 미하엘 라이펜슈툴 주한 독일 대사, 후안 이그나시오 모로 주한 스페인대사, 요안느 돌느왈드 주한 네덜란드 대사,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 제프리 존스 주한민국상의 회장 등 외국 대사와 경제단체장들도 삼성의 경제적 기여를 평가하고 자국의 위로를 전했다.

연합뉴스

고 이건희 회장 조문 마친 제프리 존스-제임스 김
(서울=연합뉴스) 제프리 존스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사회 회장(오른쪽)과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이 27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건물을 나서고 있다. 2020.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이날 오전 일찍 이 회장이 입교한 원불교의 최고지도자인 전산(田山) 김주원 종법사가 찾아와 고인을 기리기도 했다.

이 회장의 영결식과 발인은 28일 오전 진행된다.

shiny@yna.co.kr, k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