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6137 0562020102863756137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90000000 1603895579000

윤석열 ‘대권 선호도’ 15.1%… 야권 선두

글자크기

8월 조사 때보다 1%P 더 올라

이재명·이낙연 뒤이어 3위에

황교안 종로 조직위원장 사퇴

세계일보

국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 이후 처음 실시된 대권 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윤석열(사진) 검찰총장이 ‘야권 잠룡’ 중 1위를 차지했다.

2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지난 25∼26일 전국 성인 1032명을 대상으로 ‘차기 정치 지도자 적합도’를 조사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윤 총장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5.1%로 집계됐다. 윤 총장이 포함된 마지막 설문조사인 지난 8월 조사보다 1.0%포인트 오른 수치다. 윤 총장은 이번 조사에서 무소속 홍준표 의원(6.8%),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5.8%), 국민의힘 오세훈 전 의원(3.1%), 유승민 전 의원(3.0%),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2.5%) 등 야권 잠룡들을 큰 격차로 제쳤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열린 국감에서 ‘정계 진출 의향’에 대한 질의를 받자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퇴임 후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방법’에는 정치도 들어가느냐”는 잇단 질문에 “그것은 제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정치권에서는 윤 총장이 정계 진출의 여지를 남긴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오는 등 ‘윤석열 대망론’으로 들썩였다.

이번 조사에서 적합도 1위는 이재명 경기지사(22.8%)였고, 2위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21.6%)였다. 이번 조사는 데일리안의 의뢰로 진행됐으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세계일보

한편 국민의힘에 따르면 황 전 대표가 서울 종로 지역구의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난 것으로 전해지면서 향후 정치 행보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황 전 대표는 최근 원외 당협위원장을 대상으로 한 당무감사 과정에서 자신이 당협위원장이 아닌 조직위원장 신분인 점을 놓고 당내 논란이 불거지자, 사퇴 의사를 전달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황 전 대표는 지난 4·15 총선에 종로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한 이후 이 지역 조직위원장을 유지해왔다. 최근 당내 의원들과 만찬을 갖는 등 다시 정계 복귀의 움직임을 보이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