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62109 0032020102963762109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62258191 true true true false 1603931239000 1603951817000

"미 대선 막판 여론조사 바이든 54%, 트럼프 42%"

글자크기

20년내 최대격차…막판 축소여부가 변수

'당일 투표 계획' 응답자는 대거 트럼프 지지

여성·유색인종이 바이든 전폭적 지지

"트럼프 네거티브 '올인'에도 호감도는 변화 없어"

연합뉴스

미 대선 마지막 TV 토론에서 격돌하는 트럼프ㆍ바이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상훈 기자 = 미국 대선 레이스가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민주당의 조 바이든 후보가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여전히 큰 차이로 앞서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CNN 방송은 지난 23∼26일 전국 성인 유권자 1천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 오차 ±3.6%)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선거 막판 지지율 바이든 54% vs 트럼프 42%…20여 년 내 최대 격차

투표 의향이 있는 유권자 대상 조사에서 바이든은 54%의 지지율로 트럼프(42%)를 12%포인트 차로 리드했다.

CNN은 "미국 대선이 선거인단을 뽑는 주 단위 선거 결과에 좌우되겠지만, 바이든 이 확보한 지지율 격차는 과거 20여 년간 나왔던 어떤 선거 막판 지지율 격차보다 큰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다만, 열세인 트럼프가 바이든 후보를 얼마나 따라잡을 수 있을지는 선거 당일 투표율에서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 '당일 투표 계획' 응답자 59%, 트럼프 지지…막판 격차 축소 변수

지난 2016년 대선에서는 '샤이 트럼프'로 불리는 이른바 숨은 보수표가 선거 결과를 뒤집었다.

대선 판도를 뒤집을 정도인지를 가늠하기는 어렵지만, 이번에도 '샤이 트럼프'가 지지율 격차 축소에는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미 사전투표를 마쳤다고 밝힌 응답자들은 64%-34%, 아직 투표 전이지만 사전투표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도 63%-33%로 바이든 후보에 압도적인 지지를 보냈다.

반면, 선거 당일 투표 계획을 세운 응답자의 59%는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따라서 트럼프가 바이든 후보와의 격차를 얼마나 줄일지는 선거 당일 투표율에 크게 좌우될 것이라는 게 CNN의 전망이다.

연합뉴스

마지막 대선 TV토론회에서 발언하는 바이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여성·유색인종 바이든 전폭 지지…트럼프는 남성·백인층서 근소 '우세'

대선 막판 인구통계학적 지지율 통계는 4년 전 대선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여성과 유색인종 유권자는 민주당 후보인 바이든을 전폭적으로 지지했고, 보수층이 텃밭인 트럼프는 백인층과 남성 유권자들로부터 경쟁자보다 많은 지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 응답자의 바이든 지지율은 61%, 트럼프 지지율은 37%였고, 남성 응답자 중에서는 48%가 트럼프, 47%는 바이든을 지지했다.

유색인종의 바이든 지지율은 71%, 트럼프 지지율은 24%로 그 격차가 무려 50%포인트에 육박했다.

백인 응답자의 경우 트럼프(50%)와 바이든(48%) 지지세가 갈렸지만, 트럼프 지지자가 근소하게나마 더 많았다.

유색인종 여성의 경우 77%가 바이든을, 남성은 64%가 바이든을 선택하겠다고 답했다. 백인 여성의 경우 54%가 바이든에 표를 던졌다. 반면 백인 남성의 경우 56%가 트럼프 지지 의향을 나타냈다.

다만 백인 응답자의 경우 학력에 따른 지지율 차이가 나타났다. 대학 졸업 백인 응답자의 바이든 지지율은 58%, 트럼프 지지율은 40%인 반면, 대학을 나오지 않은 백인 유권자의 경우 58%가 트럼프, 40%는 바이든을 선호했다.

65세 이상 노령층 유권자의 경우 55%가 바이든을 지지했고, 트럼프를 지지한다는 노령 유권자는 44%였다.

35세 이하 젊은 유권자 층에서는 바이든(68%)의 인기가 트럼프(30%)를 압도했다.

연합뉴스

마지막 대선 TV토론회에서 발언하는 트럼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트럼프 업무수행 지지도 42%…'잘못한다' 55%

트럼프 대통령의 업무 수행에 대한 지지도는 성인 전체와 투표 의향이 있는 유권자층 모두에서 42%로 나왔다.

그가 업무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 비율도 각각 55%, 56%로 성인 전체와 투표 의향이 있는 유권자층에서 비슷하게 나타났다.

트럼프의 대통령 업무수행에 대한 지지도는 CNN이 조사를 시작한 지난해 10월부터 줄곧 40∼45%의 박스권에 갇혀 있으며, 그가 대통령에 취임한 뒤 처음 실시한 2017년 조사 결과(44%)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지난 대선에서 근소한 차이로 역전승했던 트럼프가 4년의 임기 동안 지지율을 좀체 끌어올리지 못한 셈이다.

연합뉴스

'대선 경합' 위스콘신에서 조기 투표하는 유권자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 '트럼프 호불호'가 가르는 판세…네거티브 전략에도 호감도 변화 없어

이번 조사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유권자들 사이에 호감도가 높지 않고, 두 후보 모두 적정 규모의 지지 세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

눈여겨볼 대목은 두 후보의 지지율이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호감 또는 반감의 영향을 받는다는 점이다.

바이든 지지를 표명한 응답자의 48%는 바이든이 좋아서라기보다 트럼프를 반대한다고 답했다.

반면, 트럼프를 지지한다는 응답자 10명 가운데 8명(79%)은 바이든을 반대하는 게 아니라 순수하게 트럼프를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트럼프는 대선 레이스 막판 바이든의 약점을 물고 늘어지는 '네거티브' 전략에 승부수를 걸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나 이런 트럼프의 네거티브 전략이 상대 후보에 대한 이미지를 바꾸지는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투표 의향이 있는 유권자의 55%는 바이든 후보에 대해 호감, 42%는 비호감을 표시했는데, 이는 이달 초 조사 결과와 달라지지 않았다. 트럼프에 대한 비호감(57%), 호감(41%) 비율도 이달 초와 거의 같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