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6114 0042020102963786114 01 0101001 6.2.0-RELEASE 4 YTN 62442202 true true false false 1603976354000 1603976647000

이낙연 "서울·부산시장 후보 내야"...'전 당원 투표'로 최종 확정

글자크기

민주, 현 당헌 따르면 서울·부산시장 공천 못 해

민주당, 당헌 개정 여부 '전 당원 투표' 부치기로

국민의힘 "염치없는 약속 파기…천벌 받을 것"

정의당 "책임정치 절연"…국민의당 "사과 먼저"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내년 4월 치러지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야 한다는 입장을 처음으로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당헌을 개정할지 전 당원 투표에 부치기로 했는데, 야권에서는 염치없는 약속 파기라는 비판이 잇따랐습니다.

김대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내년 4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것이 공당의 책임이라며 후보를 내지 않으면 오히려 유권자의 선택권을 제약하는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보궐선거 후보와 관련한 첫 공식 입장입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의원총회) :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에 이르게 됐습니다.]

하지만 현재 당헌에 따르면 서울·부산 시장 선거에 민주당은 후보를 낼 수 없습니다.

당 소속 단체장의 중대한 잘못으로 재보궐 선거가 치러지는 경우 후보를 추천하지 않도록 했는데,

내년 보궐선거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에서 시작됐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이 같은 당헌을 개정할지 전 당원 투표에 부치기로 했습니다.

이번 주말 투표 결과, 찬성 의견이 많으면 다음 주 중에 당헌 개정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입니다.

[최인호 / 더불어민주당 수석 대변인 : 이번 전 당원 투표는 내년 재보선에서 후보 내기 위해 당헌 개정이 필요한지에 대한 당원들의 의지를 확인하는 절차입니다.]

국민의힘은 당원들이 공천에 찬성할 게 뻔하니 투표에 부치는 것 아니냐며 염치없는 약속 파기라고 비판했습니다.

동시에 자당 후보들의 성 비위, 갑질 같은 문제를 검증하기 위한 시민평가단을 설치하기로 하는 등 재보궐 선거 준비에 속도를 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 자기들이 당헌·당규에 자책 사유가 있으면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했는데 그 약속을 파기한 거죠.]

민주당의 결정에 정의당은 책임정치와 절연하는 꼼수라고, 국민의당은 선거의 발단이 된 성추행 사건에 대한 사과가 먼저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가 사실상 후보 공천 방침을 밝히면서 정치권에서는 내년 4월 재보선 경쟁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이 후보를 내더라도 내년 선거 국면에서 후보 공천에 대한 국민의 공감을 얼마나 얻느냐가 더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대근[kimdaegeu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