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6832 0022020103063786832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83725000 1604006427000

민주당 표결 170명 참여했는데…정정순 체포동의안 찬성 167표 가결

글자크기

현역 의원 5년 만에…역대 14번째

회계 부정 등 선거법 위반 혐의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이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을 나서며 체포동의안 가결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총투표수 186표 중 찬성 167표, 반대 12표, 기권 3표, 무효 4표로 정정순 의원 체포동의안은 가결되었음을 선포한다.”(박병석 국회의장)

‘방탄국회’는 없었다. 국회는 29일 본회의를 열고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가결했다. 표결엔 국민의힘은 불참했고, 더불어민주당 170명과 정의당(6명)·국민의당(2명)·열린민주당(3명)·기본소득당(1명)·시대전환(1명)·무소속(3명) 등 16명이 참석했다. 찬성표가 167표라는 건 민주당의 절대다수도 체포에 동의했다는 의미다.

정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회계부정 등의 혐의(공직선거법·개인정보보호법·정치자금법 위반)를 받고 있다. 여덟 차례 소환조사에 응하지 않자 청주지검이 지난달 28일 체포영장을 청구했고, 이후 정부는 국회에 체포동의안을 제출했다. 이날 체포동의안이 가결되면서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면 검찰은 정 의원을 체포할 수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정 의원에게 검찰 출구를 계속 요구했으나 정 의원이 뿌리쳤다.

정 의원은 표결에 앞서 신상발언을 통해 “검찰의 영장 청구는 정당하지 않다”며 “국회가 체포영장에 동의하면 검찰은 계속해 우리 의원을 상대로 아주 쉽고 간편하게 체포영장을 청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원내 핵심관계자는 “검찰 조사를 받으라고 김태년 원내대표가 정 의원에게 몇 차례 말했지만 소용없더라”며 “정 의원의 소명에도 지도부는 방탄국회는 안 된다는 원칙이었다”고 전했다.

현역 의원의 체포동의안 가결론 역대 14번째다. 2015년 8월 박기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이후 5년2개월 만이기도 하다. 2018년 5월 염동열·홍문종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부결됐다.

김효성 기자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