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91574 0512020103063791574 03 0301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17561000 1604018651000

수출 회복되자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반등'…정부 "경기회복"(종합)

글자크기

산업생산 2.3%↑·소비 1.7%↑·설비투자 7.4%↑

"경기개선 기대가능 수준…코로나 불확실성 여전"

뉴스1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9월 산업활동동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10.3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김혜지 기자,박기락 기자,이훈철 기자 = 지난 9월 산업생산과 소비·투자가 올 6월 이후 3개월 만에 '트리플 증가'를 기록했다.

반도체와 자동차를 중심으로 수출이 개선되고, 추석 연휴 효과로 소비도 늘어난 덕택이다.

이에 정부는 앞으로 '경기 개선'을 기대할 수 있는 여건이 갖춰졌다면서도, 경기 외적 요소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불확실성은 여전하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30일 펴낸 '2020년 9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지난달 전(全)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2.3% 증가했다.

이는 지난 8월의 부진을 벗어난 모습으로 평가된다. 전달 산업생산은 -0.8% 감소를 기록하며 지난 7월 증가세(0.1%)에서 고꾸라진 바 있다.

광공업생산과 서비스업생산은 각각 전월 대비 5.4%, 0.3% 증가했다.

광공업생산 중 석유정제(-3.0%) 등이 감소했지만 자동차(13.3%), 전자부품(9.2%), 반도체(4.8%) 등은 증가했다. 제조업생산은 5.9% 늘었다.

서비스업생산도 도소매(4.0%), 운수·창고(2.7%) 등이 늘었다.

뉴스1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같은 산업생산 증가는 수출 개선 영향이다. 지난달 수출은 작년 동기 대비 7.7% 증가했다.

안형준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수출이 크게 늘었고, 서비스업도 코로나 재확산 영향이 여전한 상태에서 운수창고 등 수출과 관련한 서비스를 중심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다만 서비스업에 대한 국내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는 뚜렷했다.

지난달 서비스업 가운데 숙박·음식점(-7.7%), 금융·보험(-2.4%), 예술·스포츠·여가(-1.9%), 교육(-1.8%) 등은 감소세를 나타냈다.

소비를 나타내는 소매판매는 전달보다 1.7% 늘었다. 약 3.0% 늘었던 지난 8월보다는 증가폭이 축소됐지만 두 달 연속 증가세다.

소매판매는 품목별로 승용차 등 내구재(-0.7%)가 감소했으나,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3.1%), 의복 등 준내구재(1.5%) 판매가 증가했다.

안 심의관은 "소매판매가 전달보다 좀 더 좋아진 가장 큰 이유는 음식료품"이라며 "추석 명절 때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정부가 비대면 인사를 권장하며, 선물 소비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뉴스1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비투자는 7.4% 증가했다. 이는 3월(7.5%) 이후 6개월 만에 최대폭 증가다.

건설업체의 시공 실적인 건설기성은 6.4% 늘어났다. 이 역시 작년 12월(6.5%) 이래 최대 증가폭이다.

현재 경기를 보여주는 경기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앞으로 경기 상황을 미리 보여주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0.4포인트 올랐다.

두 경기지표는 4개월 연속 동반 상승하고 있다.

안 심의관은 "양 경기지표가 4달째 동반 상승하는 것은 2005년 10월부터 2006년 1월까지 4개월 동시 상승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며 "이 수치만 봐서는 경기 개선을 기대할 수 있는 수준이지만, 코로나19라는 경기 외적인 충격이 있는 상황이라 한계가 있다"고 평가했다.
icef08@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