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95541 0562020103063795541 02 02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23379000 1604023401000

“7억 빚 안 물려받아”… 故박원순 유족 상속포기 법원 수용

글자크기

박 전 시장 토지·예금보다 부채 많아

세계일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부인 강난희 여사와 아들 박주신 씨 등 유가족들이 지난 7월 22일 서울 은평구 진관사에서 열린 49재 중 2재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들이 ‘빚을 물려받지 않겠다’며 신청한 상속포기와 한정승인을 법원이 모두 수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전 시장에게는 수억원 가량의 빚이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은 전날(29일) 박 전 시장 자녀들의 상속포기 신청과 부인 강난희씨의 한정승인 신청을 받아들였다. 상속포기는 재산과 빚을 모두 물려받지 않겠다는 것이다. 한정승인은 상속받은 재산의 한도 내에서만 빚을 갚겠다는 것을 뜻한다. 박 전 시장의 자녀들은 지난 6일, 강씨는 지난 7일 법원에 각각 상속포기와 한정승인 신청을 냈다.

유족들이 이처럼 상속포기를 결정한 것은 박 전 시장이 남긴 7억원 가량의 빚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 3월 공직자윤리위원회의 ‘2020년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에 따르면 박 전시장이 신고한 재산액은 마이너스(-) 6억9091만원이었다. 그의 재산은 고향 창녕에 7500만원 상당의 토지와 3700만원의 예금 등이 있었으나 부채의 비중이 훨씬 높았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