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7282 0782020103063807282 08 0803001 6.2.0-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7227000 1604047337000

MBN “방송 중단되지 않도록 최선 다할 것”

글자크기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방송(MBN)이 방송통신위원회의 6개월 방송 정지 처분에 “방송이 중단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MBN은 30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이런 사태가 발생한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방통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MBN에 대해 방송법 제18조 및 동법 시행령 제17조에 따라 방송 전부에 대해 6개월간 업무정지 처분을 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업무정지로 인한 시청자와 외주제작사 등 협력업체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6개월간의 처분 유예기간을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MBN 측은 “방통위의 처분에 앞서 MBN은 장승준 사장이 경영에서 물러났으며 대국민 사과를 한 바 있다”며 “MBN은 건강한 경영 환경을 만들기 위해 회계시스템을 개선하고 독립적인 감사위원회를 운영하는 등 경영 투명성 확보 장치를 강화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송이 중단되면 하루 평균 900만 가구의 시청권이 제한되고 프로그램 제작에 종사하는 3200여 명의 고용이 불안해 지며, 900여 명의 주주들이 큰 피해를 입게 된다”며 “이같은 점을 고려해 법적 대응 등 종합적인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투데이/조성준 기자(tiatio@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