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0187 0012020103063810187 03 0310001 6.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59740000 1604059805000

2025년까지 ‘반값 전기차’ 나온다

글자크기

정부 ‘미래차 확산 전략’ 발표

[경향신문]



경향신문

정의선 회장에 수소차 설명듣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한국판 뉴딜 정책의 일곱번째 현장 행보로 현대차 울산공장을 찾아 정의선 현대차 회장으로부터 수소차 넥쏘 생산라인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문 대통령은 “향후 5년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골든타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 “2022년 대중화 원년으로…그린 모빌리티에 20조 이상 투자”
충전기 50만대·상용차 보조금 확대…완성차 수출, 친환경차 중심 재편

2025년까지 ‘배터리 리스’ 사업 등을 통해 전기차 구입 비용을 지금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는 방안이 추진된다. 전기차 충전기는 50만대 이상으로 확대되고, 완성차 및 부품 수출도 친환경 차량 중심으로 재편된다.

정부는 30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국토교통부 등 관련부처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미래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를 타고 행사장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2022년을 미래차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아 미래차 보급에 속도를 내겠다”며 “2025년까지 전기차, 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에 20조원 이상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5년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골든타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우선 2025년까지 전기차 구입가격과 연료비를 내연기관 차량 수준으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성능 향상 및 부품·소재 국산화를 통해 전기차 가격을 최대 1000만원 인하시키는 연구개발이 진행 중이다.

전기차 배터리를 대여해서 쓰고 나중에 반납하는 ‘배터리 리스’ 시범사업도 다음달부터 추진된다. 배터리를 빌려쓰면 차량 가격에서 배터리 가격이 빠지게 돼 소비자의 보조금 수령 후 구매 가격이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대폭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충전 시설도 크게 확충된다. 전기차 충전기의 신축건물 의무설치 비율은 주차면수의 5%로 확대되고, 기존건물에 대한 의무설치 비율도 신설된다. 이를 통해 거주지, 직장 등 생활거점에 2025년까지 전기차 충전기 50만대 이상을 구축한다는 게 정부 목표다.

올해 72대에 머물고 있는 수소차충전소는 2025년 450대까지 확충한다. 환경 개선 효과가 큰 택시, 버스, 트럭 등 전기 상용차에 대한 보조금 지원도 확대된다. 승용차는 내년부터 가격 구간별 보조금 상한제를 도입한다. 고가 전기차보다는 성능 좋은 중저가 차량에 지원을 집중해 대중화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렌트카, 대기업 법인차량 등 대규모 수요자의 친환경차 구매 확대를 위해 ‘친환경차 구매목표제’ 도입도 추진된다.

완성차 수출도 친환경차 중심으로 재편된다. 2025년까지 전기차 46만대, 수소차 7만대, 하이브리드 30만대를 수출해 완성차 수출의 35%를 친환경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차전지, 연료전지,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등 미래차 핵심부품도 신수출상품으로 육성한다.

자율주행 및 모빌리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내년부터 2025년까지 모든 고속도로 및 주요 간선도로에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가 구축된다. C-ITS는 자동차와 도로, 자동차와 자동차 간 통신을 활용해 차량의 눈 역할을 하는 센서의 기능을 보완하고 안전한 주행을 돕는 인프라다.

이호준·이주영 기자 hjlee@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난 어떤 동학개미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