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1989 0042020103163811989 02 02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4086612000 1604111771000

'아이 팝니다' 논란됐던 당근마켓, 이번엔 '재중국동포·장애인 판다' 글로 물의

글자크기
[앵커]
36주 된 아이를 팔겠다는 글로 물의를 빚은 중고 물품 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은 논란 이후 재발 방지 대책을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이를 비웃듯 11일 만에 재중국동포와 장애인을 팔겠다는 글들이 잇따라 올라와 여전히 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인근 지역의 중고 물품을 사고 파는 플랫폼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당근마켓,

경기도 여주에서 한 남성의 사진을 첨부해 '재중국동포를 판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소비자 항의를 받고 나서야 당근마켓 측은 문제의 게시물을 삭제했습니다.

[당근 마켓 이용자 : 예전에 아기 올린 것도 있었잖아요. 그런 게 있었는데 이런 걸 보니까 어이가 없고 황당해서 운영진에다 신고를 했죠.]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전북 군산에선 '장애인 팝니다'란 글이 올라와 이용자의 항의가 이어졌습니다.

글 게시자는 자신이 청소년, 첨부된 사진은 친구라고 밝혔고, 당근마켓은 신고를 받고 나서야 문제의 게시물을 지웠습니다.

당근마켓은 이 사용자를 욕설 항목으로 제재했고, 모니터링을 강화해 재발을 막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36주 된 아이를 거래하겠다는 글이 올라왔을 때도 당근마켓은 19일 재발 방지를 약속했지만 11일 만에 이런 일이 또 발생했습니다.

[당근 마켓 이용자 : 강력한 처벌이 원칙이라고 생각해요. 경각심이 좀 떨어지지 않았나 싶기도 하거든요. 이제 당근 회사에서 강력하게 고소를 한다거나….]

관심을 끌려는 일부 몰지각한 행동도 문제지만 소비자가 마음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당근마켓의 발빠른 대응이 아쉬운 대목입니다.

YTN 이승윤[risungyoo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